상단여백
HOME 문화창고 공연
포항흥해농요보존회, 울산서 열린 전국규모대회에서 “최우수상” 기염경북도 무형문화재 지정 추진중 전국에 보존회의 우수역량 알려

우리 소리와 지역전통문화의 전승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포항흥해농요보존회가 전국규모 대회에서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흥해농요보존회는 지난 16일, 울산광역시 울산동헌에서 울산마두희축제추진위원회가 개최하는 제9회 전구소리경연대회에 참가해 최우수상을 받은데 이어 인기상까지 차지했다.

이날 대회에는 전국에서 참가한 일반부 15개, 학생부 10개팀 등 모두 25개 개인 및 단체팀이 서로 열띤 경연을 벌였는데 포항흥해농요보존회는 모심기소리와 지게목발소리를 구성진 가락으로 재연, 객석은 물론 심사위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보존회는 경북도무형문화재 지정을 위해 열과 성을 다 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전국대회 수상이 회원들간의 결속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현미 포항흥해농요보존회장은 “댓가도 없이 지역 전통문화보존을 위해열과 성을 다하며 오랜 시간 연습한 회원들의 땀방울이 가져준 결실” 이라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무형문화재 지정 추진과 함께 기 벼베기 등 사계절농사짓기에 이어 흥해농요 전수프로그램 운영과 발표 그리고 외부 전국대회에 흥해농요의 우수성을 알리는 활동도 적극  전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