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창고 콘텐츠
"흥해(興海)라 조선오일장" 흥해중심에서 시민화합 큰 함성흥해농요보존회의 흥해농요 재현 한마당 등 전통문화 계승노력에 "박수갈채"

지진을 겪었던 포항시 북구 흥해읍의 심장부에서 흥해의 재기와 부흥을 노래하는 흥겨운 우리 가락이 주민들의 마음에 용기와 감동을 선사했다.

포항시는 지난 12일 흥해 전통시장(흥해로터리) 일원에서 시민 및 관광객 4천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흥해라 조선오일장 축제’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올해 처음 개최된 ‘흥해라 조선오일장 축제’는 △지역의 풍물단과 주요내빈, 농요팀이 결합한 길놀이 공연과 사또 행차 퍼레이드 △창작 장마당극 ‘흥해라 조선오일장’ △한동대학교 하향, 실버라이닝 및 흥해가족오케스트라 등 지역 동아리팀 공연 △포항농요보존회와 국정국악원의 연합 국악 공연 등 다채로운 지역의 이야기와 소리가 결합된 이색적이고 풍성한 공연들로 진행되어 수많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흥해농요보존회와 국정국악원의 단원으로 구성된 100여명은 과거 흥해들녘에서 농사일을 하면서 힘을 주었던 흥해농요을 재현해 박수갈채를 받았으며, 앞으로 무형적인 지역전통자산으로서 계승발전이 기대된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창작 장마당극 ‘흥해라 조선오일장(연출 홍우찬)’은 지진으로 그동안 아팠던 흥해 주민들의 마음도 달래고,  지역의 캐릭터인 권달삼이라는 인물을 이끌어 냄으로써 축제가 끝난 이후에도 흥해시장을 소재로 한 음악과, 캐릭터, 이야기가 남을 수 있도록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태풍의 영향에 따른 강풍으로 준비한 만큼의 모습을 모두 보여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크다”며 “이번 축제를 계기로 흥해농요등 흥해만의 전통문화자산을 발굴해 흥해 지역 뿐만 아니라, 포항시민 모두가 문화로 하나 되는 가슴 따뜻한 화합의 장을 더욱 많이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