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의정포커스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 ‘2019회계연도 결산 심사!’면밀한 계획 수립, 정확한 예산 추계, 신속한 사업 추진 주문

경상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위원장 조주홍)는 지난 12일 소관 부서인, 문화관광체육국, 환경산림자원국, 보건환경연구원에 대한 ‘2019회계연도 세입‧세출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안’을 심사했다.

 

@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 안건심사

위원회는 결산심사를 통해 불용률은 전년도에 비해 개선되었지만 이월액이 과도하게 증가해 계획적인 예산집행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음을 지적했다.

특히, ‘황악산 하야로비 공원’ 등 3대 문화권 사업은 마무리 단계임에도 국비를 교부받지 못해 이월되었으며, 이는 공사대금 지급 지연, 열악한 지방재정에의 부담 가중 등 심각한 문제로 이어질 수 있음을 지적하면서 관련 부처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그 외에도 많은 사업들이 사전행정절차 지연, 토지소유주 부동의 등으로 반복적으로 사업비가 이월되는 사례가 있어, ‘보다 면밀한 계획 수립’, ‘신속한 사전 행정절차 이행’과 ‘관계기관과의 소통을 강화’ 등 업무추진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조주홍 위원장은 “면밀한 사업계획 수립과 정확한 예산추계로 도민의 혈세인 예산이 한 푼도 사장되지 않고 도민이 필요로 하는 곳에 신속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업무추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했다.

문화환경위에서 의결한 결산 승인안은 오는 22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거쳐 6월 24일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안정락 기자  ajlak@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