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멋진 아이디어예요
포항시 49년生 50명의 생애가 '글꽃'으로 화사하게 피어나포항시승격 70년 기념사업, 북구청 기획하고 이한웅,김동헌 작가 발품으로 생생히 엮어

포항이 시로 승격된 1949년에 태어나 올해 70살을 맞는 포항시민 50명이 살아온 굴곡의 생애기록들이 한 권의 책으로 묶어져 감동의 스토리 꽃으로 피어났다.

포항시 북구청은 시 승격 70년 기념사업 일환으로 ‘70년 지기 49년생들이 말하는 나의 포항’ 기념 책자 발간회를 지난 25일 평생학습원에서 가졌다.

@포항시 북구청은 지난 25일 시승격 70년 기념책자 발간회를 평생학습원에서 가졌다.

이번에 발간된 책자는 지난 70년을 포항과 함께하며 올해 고희를 맞은 토박이 1949년생들의 애향심이 묻어나는 다채로운 삶과 희노애락을 담은 인생이야기. 시와 시민이 일체감을 형성해 시민과 함께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자긍심을 높이고자 제작됐다.

발간행사는 책의 주인공들과 가족, 그리고 그들이 구술한 삶의 기록을 일일이 찾아내어 기록한 이한웅, 김동헌 작가등이 참석한 가운데 발간 취지와 과정 설명, 시 낭송과 포항시립연극단 낭독극, 시장과 주인공과의 대화 순서로 진행됐다.

무대와 객석이 분리되지 않은 공간에서 사랑방 좌담회 형식으로 소소하게 이뤄졌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고희를 맞은 포항 토박이 시민이 책 내용을 화제로 허심탄회한 좌담회를 나누고 있다.

문학작가로 활동 중인 박모니카 시 낭송가는 주인공 이야기를 시로 각색한 ‘우리 나이’와 ‘나를 지켜주는 누군가가 있어서’를 들려줘 지난날 회상과 미래 희망 분위기를 자아냈다.

또 포항시립연극단 설해순 사무장을 비롯한 4명의 연극배우는 책 이야기를 색다른 낭독 형식으로 구수한 사투리를 얹은 맛깔스러운 연기로 감동과 웃음을 선사했다.

@50명의 주인공 가운데 한 명인 기북면 손상택씨 부부의 때 놓친 점심식사

특히, 시장과 주인공의 대화에서는 당시 김신조 사건으로 1년 늘어난 군 복무 시절과 부잣집에 시집갔으나 시어른께 방마다 독상을 차려야 했던 고생한 이야기, 열사의 땅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달러를 벌어들인 이야기, 포항 사랑과 발전 과정 등 이야기를 나누며 공감 소통 시간을 가졌다.

권태흠 북구청장은 “책자 발간에 소중한 사연을 내준 주인공들과 글로 옮겨 준 작가 등 애쓴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포항시와 시민이 하나 된 마음으로 70년을 함께 돌이켜보고 애향심과 자긍심을 높여 희망찬 미래 100년을 향해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영상=포항시제공>

이채진 기자  genie6819@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