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 일 나눔과 베품
포항제철소 제강부 직원들, 제안도 이웃사랑도 "最高"오창석 파트장과 동료들, 우수제안 1등급 보상금 전액 강원산불피해 성금으로

포항제철소 현장 직원들이 사내에서 수상한 상금 전액을 강원도 산불피해 성금으로 기부한 사실이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포항제철소 제강부에서 근무하는 오창석 파트장과 동료 3명은 지난 3월 ‘2연주 주조 초기 몰드 실링재 개발 적용’ 기술을 개선과제로 발표해 사내에서 우수제안 1등급을 받았다. 우수제안은 현장의 원가절감, 품질개선, 생산성 및 안전 향상을 위해 직원들이 제안하는 개선 활동으로 1~8등급에 따라 증서와 상금을 수여한다.

@사내에서 수상한 상금 전액을 강원도 산불피해 성금으로 기부한 포항제철소 오창석 파트장(사진 오른쪽)이 이태용 재포항강원도민회 회장(사진 왼쪽)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오창석 파트장은 보상금을 뜻깊은 일에 쓰고 싶어 고민하던 중, 지난 4월 4일 발생한 강원지역 산불로 큰 피해를 본 강원도민을 위해 상금 500만원을 전액 기탁하기로 했다. 과제를 함께 진행한 팀원들도 뜻을 같이해 지난 4월 29일 재포(在浦) 강원도민회에 성금을 전달했다.

이번에 전달된 성금은 산불로 피해를 본 강원도민들의 구호활동과 피해복구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오창석 파트장은 “동료들과 함께 만든 성과인 만큼 그 결실로 받은 상금도 뜻깊은 일에 쓰고 싶었다. 작은 금액이지만 아픔을 겪은 강원도 주민들에게 작은 위로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4월 9일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에 재해성금 10억원을 출연해 기업시민 정신을 실천한 바 있다.
.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