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마당 관광
포항~경주~울산 해오름동맹의 맛오름 特選음식투어 “군침”한국여행작가협회 가 맛보기여행 동해味행 관심 집중

포항시는 관광객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관광지와 먹거리가 결합된 동해안 특선음식 맛보기 특미 여행상품을 전국에 발벗고 알리고 있다.

포항시는 (사)한국여행작가협회 작가들과 함께 1박2일 팸투어를 진행하는데 이 협회는 전문여행작가 단체로는 유일하게 문화체육관광부에 정식 등록되어 여행 문화를 발전과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개발로 국내 관광을 활성화시키는 스토리테링 모임이다.

@포항시는 (사)한국여행작가협회 작가들과 함께 1박2일 팸투어를 진행하는 등 숨겨진 포항의 맛을 전국에 알리는데 발벗고 나섰다

작가들은 KTX로 울산에 도착하여 십리대숲과 주전어촌체험마을, 경주의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걷기와 읍천항 벽화마을 등을 답사하고 포항에서는 오어사, 죽도시장, 연오랑세오녀 테마공원,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구룡포 근대문화역사거리 답사와 포항의 대표 먹거리인 물회, 대게요리 및 신창2리 어촌체험마을 집밥 등 동해안 별미를 맛보는 코스를 둘러봤다.

지난 14일부터 1박2일간 동해안 특선음식 맛보기 여행을 체험한 작가들은 기존에 많이 알려진 십리대숲, 양남 주상절리, 죽도시장 외에 어촌체험마을과 불의정원,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등 다양한 곳을 함께 체험할 수 있는 이 프로그램은 기존의 여행상품과 다른 새로운 경험이었다며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상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철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은“동해안 특선음식 맛보기 여행을 통서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지역의 관광지와 다양한 음식들 그리고 어촌체험들이 더욱 더 많이 알려지는 계기가 되었다”며 “포항의 숨겨진 관광자원을 잘 스토리텔링해 널리 알려달라”고 작가들에게 당부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