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택 4.15 총선마당 출사표
박승호 포항남울릉 무소속후보, 포항운하에서 출마선언기자회견 갖고 "반드시 살아서 돌아오겠다" 자신감
  • 콘텐츠코리아 총선취재반
  • 승인 2020.03.26 16:00
  • 댓글 0

박승호(전 포항시장) 포항남·울릉 후보가 26일 포항운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소속으로 이번 총선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무소속 박승호후보 기자회견

 

박 후보는 “무소속 출마를 결심하기까지 어렵고 힘든 시간을 보내다”며 “오늘 이 시간부터 비록 외롭고 험난한 환경이지만 시민후보로 포항시민과 울릉군민에게 당당히 심판받아 꼭 살아서 미래통합당으로 돌아갈 것”이라 밝혔다.

 

이어 “수십 년을 지역의 골목골목을 누비며 포항과 대한민국, 당을 위해 헌신해온 여론조사 1·2위 후보에게 경선의 기회조차 주지 않는 것이 과연 공정한 공천, 이기는 공천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공관위의 원칙도 기준도 없는 비상식적인 공천을 비판했다.

@청중에게 큰 절하는 박후보 부부

 

또한 “26일 후보등록 하루를 남기고 하루 사이에 두 번이나 뒤집어 지는 공천이 정상적이냐”라며 “선거는 후보자의 인생은 물론 지역의 명운이 달린 문제임에도 이를 가볍게 여기는 것은 공당이 아니라 사당”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런 식의 공천은 국민에게 감동은커녕 실망과 분노만 안겨주는 잘못된 공천”이라며 “포항남·울릉의 지역정서와 특수성을 무시한 채 아무나 공천하면 된다는 공관위의 오만은 결국 평생 지역에서 활동해 온 보수유권자들에게 외면 받아 결국 보수몰락을 자초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준비되지 않은 낯선 미래통합당 후보의 가벼운 행동과 말로 인해 지역 유권자들이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다”며 이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박 예비후보는 "중앙과 지방 행정의 경험과 재임 포항시장으로서 추진력과 능력을 검증받았고, 지금 포항이 필요로 하는 일꾼이라 자부한다“며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포항시민과 울릉군민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콘텐츠코리아 총선취재반  conten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코리아 총선취재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