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마당 Hot 플레이스
발 동동 구르던 포항관광, 동백이가 살렸다.시승격 70주년 맞아 관광객 700만명 목표 동백꽃필무렵 덕분에 회복중

전반적인 경기부진으로 관광객이 급감한 상황에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특수가 포항관광에 희망을 주도 있다.

포항시는 2019년 포항 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객 700만 명 유치를 위해 막바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1월 올해를 포항 방문의 해로 선포하고, 관광객 700만 명 유치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 왔지만 경기부진으로 목표달성에 먹구름이 드리워 졌었으나 최근 드라마 특수로, 올해 11월 10일 기준으로 포항을 찾은 관광객이 처음으로 600만 명을 돌파했다.

@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인 구룡포에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

특히 지난 9월 첫 방송 이후 21일 23.8%의 높은 시청률로 막을 내린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에서 촬영돼  구룡포가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떠오르면서 목표달성에 한가닥 희망을 주고 있는 것이다.

 

우성희 기자  woocat@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