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줌-in 그때 그 시절, 한 컷
60년대 중앙상가 <경북여객> 정류소를 아시나요?중앙상가 따라 경북여객 동해여객 경남여객 한일여객 그레이하운드 등 육로교통 밀집

1960년대 포항중앙상가에는 건물 하나 하나, 공터 하나 하나에도 스토리가 있었습니다.

이 곳은 상원동 옛 포라원백화점 자리에 있던 <경북여객> 터미널. 이 곳에서 청하 장사 강구 영덕으로 가는 시외버스가 출발했고 맞은 편 <경남여객>에서는 부산 울산 경주행 장거리버스가 대기합니다. 

육거리쪽으로 좀 내려가 승리식당 맞은 편 <동해여객>에서는 당시에는 강원도였던 울진과 삼척 속초행 동해북부선이 있었지요.

다시 거슬러 올라와 우체국을 지나 가고파극장 옆에는 삼화여객이 있고, 무궁화백화점 자리에는 한일여객이 자리잡았고 여기에는 70년대 초 2층 고속버스 그레이하운드 터미널이 들어섰습니다. 포항 행정과 문화 그리고 예술, 물류의 70%이상이 이 중앙상가를 중심으로 이뤄졌을 때입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