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새로 생겨요
포스코직원들, 한 시간 일찍 출근하고 한 시간 일찍 퇴근한다11월 16일부터 오전 8시 출근·오후 5시 퇴근제 도입 - 저녁이 있는 생활 통해 삶의 질 향상 기대

포스코가 11월 16일부터 상주 직원의 출퇴근 시간을 1시간 앞당기는 ‘8-5근무제’를 시행했다.


직원들은 제도 적용 후 첫 출근날인 11월 18일부터 기존 9시~18시가 아닌 8시~17시로 근무시간을 바꿨다. 포스코가 창립 이래 상주직원의 출퇴근 시간을 바꾼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상은 상주근무 전직원이며, 교대 근무자는 제외다.  

@포스코가 11월 16일부터 상주 직원의 출퇴근 시간을 한시간씩 앞당기는 '8-5근무제'에 들어갔다. 제도 도입 후 첫 퇴근일인 18일 포항제철소 본사 모습


8-5근무제는 ‘워라밸’이 강조되고 있는 추세에 맞춰, 지난 9월 임금·단체협상에서 노사간 합의로 결정됐다. 포스코는 1시간 빨라진 퇴근으로, 직원들이 저녁시간을 자기개발이나 가족과의 시간으로 보내는 등 일과 삶에 균형을 갖는 데 도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육아 등 부득이하게 바뀐 제도를 적용하기 어려운 직원들은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통해 근무시간을 조정할 수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케미칼,포스코ICT 등 포스코와 업무적으로 연관이 많은 그룹사나 협력사는 사전에 꼼꼼한 준비를 거쳐 이미 포스코와 동시에 ‘8-5근무제’에 들어갔다.

한 직원은 "지금도 퇴근 후 운동을 하고 있는데 좀 더 빨리 끝나다보니 자기개발에 도움이 되는 어학, 스터디 등을 더 알아보고 있다"며 "심리적 여유도 생기고 가족들과의 대화 시간도 더 늘어나 개인적으로 만족스럽고 좋은 제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포스코는 직원들이 행복한 직장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직원의 의견을 수렴하고 제도를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