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극복> 포항지진
포항시, 26일 새벽 지진관련 정부 특단 조치 강력 촉구이강덕 시장, 긴급 기자간담회 갖고 산자부 즉각조사 요청

26일 새벽에 발생한 지진과 관련 포항시는 정부측에 지진특별법 조속제정과 특별 조사단 파견, 시민 안정대책 조속실행 등 종합적인 대안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26일 오전, 지열발전소 정부조사단 시민대표 자문위원인 양만재박사와 함께 포항시청 브리핑룸에 들러 "오늘 새벽에 발생한 지진으로 포항시민은 더욱 불안해 하고 있으며 진앙지와 가까운 흥해 주민들은 밤잠을 설치고 거리로 뛰쳐나왔다"며 " 이제 정부와 정치권은 더이상 특별법 제정을 미루지 말아야 하며 오늘 지진과 관련된 즉각적인 조사도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이시장은 아침에 산자부와 접촉한 결과 낮 12시경 산자부 조사단이 지열발전소를 찾기로 했으며 부산대연구팀이 지열발전소 인근에 설치한 계측장비를 점검한 후 분석을 거쳐 오늘 중으로 정부가 공식 보도자료와 대책을 발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함께 자리한 양만재 박사도 "최근 태풍으로 지난번 지진의 피해가 더 심해지는 상황에서 지진이 발생해 시민들은 더 불안해 하고 있어 즉각적인 해소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 오늘 산자부 파견팀과 부산대연구팀등 실무진들이 진앙지를 중심으로 벌이는 조사활동을 전반적으로 모니터링해 시민들에게 설명 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상청은 26일 오전 2시57분 31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북서쪽 6㎞지역에서 규모 2.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6.09도, 동경은 129.33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8㎞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