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쟁점
인구 50만명이상 시, 非자치 구청장 임명 위헌 아니다헌재"자치단체장의 행정 구청장 임명 자치법 위반 아냐"

인구 50만명이 넘는 일반 시의 구청장으로 선거를 통해 선출하지 않고 시장이 임명하는 것은 지방자치제도의 위반이 아니라는 판결이 나왔다.

특별시·광역시 및 특별자치시가 아닌 인구 50만 이상의 시에는 자치구가 아닌 구를 둘 수 있고, 자치구가 아닌 구의 구청장은 시장이 임명하도록 한 지방자치법은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이다.

@사진은 특정사실과 관계 없습니다

헌재는 최근 A씨가 이 같은 내용의 지방자치법 제3조 3항 등이 행정구 주민의 평등권을 침해한다며 낸 헌법소원 사건(2018헌마129)에서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기각했다. 

2010년 7월 경상남도 창원시와 마산시, 진해시를 통폐합해 통합 창원시를 설치하는 내용의 '경상남도 창원시 설치 및 지원특례에 관한 법률' 제2조가 시행되면서 의창구, 성산구(이상 구 창원시 지역), 마산합포구, 마산회원구(이상 구 마산시 지역), 진해구 등 5개구가 설치됐다. 이 구들은 모두 자치구가 아닌 행정구다.

A씨는 2017년 9월 창원시 마산합포구에 주민등록 전입 신고를 하고 거주해왔다. A씨는 특별시·광역시·특별자치시가 아닌 인구 50만 이상의 시에는 자치구가 아닌 행정구만 둘 수 있게 하고, 행정구의 구청장은 시장이 임명하며 그 구청장은 시장의 지휘·감독을 받아 사무를 처리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지방자치법 제3조 3항 등으로 인해 마산합포구의 구청장, 구의원을 선거로 뽑을 수 없어 기본권을 침해당했다며 2018년 12월 헌법소원을 냈다.

헌재는 "행정구에 지자체의 지위를 부여하지 않고 현행 지방자치의 일반적인 모습인 2단계 지자체의 구조를 형성한 입법자의 선택이 현저히 자의적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