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쟁점
포항 수돗물 변색 원인은 "망간(Mn) 때문"민간 전문조사단, 22일 오전 조사결과 브리핑 자료

포항 수돗물 변색 원인을 조사중인 민간전문조사단은 22일 오전, 포항시청에서 브리핑을 갖고 변색의 원인을 '망간 때문' 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민간전문조사단의 발표

서정인 영남대교수등 7명으로 구성된 민간전문 조사단은 "수돗물 필터 부착 성분 검사 결과 망간이 44%~49%로 결정적 수돗물 변색의 원인이며 상수관로의 망간성분 제거를 위해 배관세척 시행 및 지속적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사단은 또. 민원발생지역에서 수거한 수도꼭지 필터와 저수조의 침전물을 전문검사기관에 조사 의뢰한 결과 망간이 44% ~4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며 망간은 미네랄의 일종으로 지표수에 존재하는 용존물질이며 입자화되면 수돗물을 발색시키는 대표적 물질이라고 밝혔다.

이와관련 조사단은 이번 수돗물 필터 변색은 먹는물기준(0.05㎎/ℓ) 이하의 망간이 관말지역 유속이 낮은 정체구간에 지속적으로 침착(퇴적)되어 있다가 유량, 유속의 변화와 계절적 요인으로 인해 유출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조사단은 당장의 해결방안으로 ▲망간 침전물 제거를 위한 민원지역의 지속적인 관세척 실시 ▲민원지역을 포함한 포항시 저수조의 균등수수 등 급배수 패턴개선 ▲관말지역 순환형 관로개량을 통한 수돗물 정체구간 해소 ▲수돗물 필터테스트를 통한 개선 모니터링 ▲저수조 청소주기를 상황에 맞게 재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중장기 개선책으로는 ▲오천지역에 배수지를 신설하여 물공급 ▲누수율 저감 및 탁도 모니터링 시스템 등 상수배관의 체계적 관리방안 구축. ▲노후배관개선 등 대규모 투자방안은 포항시에서 장기 로드맵을 구축해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으며 이번 수돗물 사건의 경과와 개선책 그리고 교훈사항을 정리할 수 있는 백서발간을 포항시에 건의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