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쟁점
올해는 더 특별한 8.15光復 신광면민축구대회일본의 경제보복관련, 만세삼창부터 우렁차게 하고 시작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올해 포항 신광면민 광복축구대회는 더 뜨거웠다.

특히 68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는  개회식에서 태극기 퍼포먼스가 펼쳐졌고 쩌렁쩌렁 만세삼창이 울려퍼졌다.

신광면체육회(회장 박민걸)는 13일 신광중학교 운동장에서 면민들과 출향인사 등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광복74주년 기념 제68회 면민친선축구대회 및 민속경기대회』를 개회하고 3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8월 13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축구대회는 36년간의 일제 식민지 치하에서 조국을 잃은 울분을 달래고, 광복의 기쁨을 온 면민이 함께 나누고 화합하기 위하여 1947년 8월 15일 첫 대회를 시작으로 면면히 이어와 올해로 68회째가 되는 광복기념 대표축제로 신광면민과 더불어 포항시민의 자긍심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각 마을간 선의의 경쟁을 통한 지역 계층간 우정을 돈돈히 함은 물론 면민 결속을 다지는 축제의 장으로 축구는 신광면 22개 마을 중 18개 마을에서 23개팀이 참가해 3일간 토너먼트로 진행하고, 윷놀이, 팔씨름, 한마음대축제 등으로 진행된다.

박민걸 신광면체육회장은 “이 대회를 통하여 신광인 모두가 하나가 되는 화합의 장이 되고 선조들의 뜻을 이어 고향을 더 사랑하고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바쁘신 가운데에도 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표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