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마당 축제(festa)
포항시, 포항 영일만 검은 돌장어 축제 평가보고회 개최

포항시는 6일 동해면 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포항시 관계자, 주관사, 동해면 지역구 시의원인 김철수 의원, 허남도 의원, 동해면 자생단체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6회 포항 영일만 검은 돌장어 축제 평가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날 보고회는 지난 7월 26일부터 28일까지 열린 제6회 포항 영일만 검은 돌장어 축제에 대한 전반적인 자유 평론 및 세부 평가, 다음 축제 시 활용할 수 있는 신규 콘텐츠에 대한 의견 수렴 등 심도 있는 토의를 위해 마련됐으며 축제 유공자에 감사패 수여도 함께 진행됐다.

축제는 지난 5년간 관광객 등 유동인구가 많고 접근성이 뛰어나 영일대 해수욕장에서 개최됐으나, 올해부터는 동해면 지역 특산물로서의 영일만 검은 돌장어의 정체성을 공고히 하고, 지역민들의 소득증대에 기여하기 위해 동해면에서 개최했다.

동해면 개최결정 이후 영일대보다 유동인구가 적기 때문에 흥행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빈번히 제기되었으나, 3일간 하루 평균 5천여 명에 이르는 관광객들이 찾았으며 동해면민, 피서객이 함께 어울려 ‘검은 돌장어’에 대한 호평을 아끼지 않는 등 성황리에 개최됐다.

특히 방문객들은 장어구이, 장어탕, 장어강정 등 기존에 익숙했던 요리에 더해 퓨전스타일인 칠리장어탕수육과 장어짜장면 등에도 크게 관심을 보였으며 현지의 돌장어를 저렴하게 맛볼 수 있는 것이 최고로 꼽았다.

또한 이번 축제 시 가장 호평 받은 프로그램은 장어잡기 체험행사, 명주조개잡기 체험 행사였다. 무료로 진행한 직접 장어를 잡아볼 수 있는 체험행사는 현장 접수 1시간 만에 티켓이 동나는 현상을 보이며 관광객들의 열띤 호응을 얻었다.

이날 평가보고회에서는 2020년 포항 영일만 검은돌장어 축제에 대비해 상설운영 프로그램 확대, 시민체험 프로그램 개발 등 향후 풀어야 할 과제들이 제시됐다. 시는 이번 평가를 통해 나타난 문제점과 개선사항을 적극 검토하여 내년 축제에 반영하는 등 동해면의 특색에 맞는 새로운 프로그램 개발로 명품축제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우성희 기자  woocat@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