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여기 한 장의 사진
<콘텐츠코리아創刊 2주년 특집> 1949년에 포항에서는 "倭(일본)말 쓰지말자 운동"대구시보 1949년 2월11일자 <포항시민의 소리>에 일본 말 자제 촉구

여기  70년이나 지난 빛바랜 신문기사 한 쪽이 있다.

1949년2월11일자 『대구시보』에 실린사설형식의 대 시민 촉구제언 고정칼럼인 <포항시민의 소리>에는 일본 말을 쓰지말자는 주장이 게재되었다.

포항이 시로 승격된 1949년 당시, 해방후 4년이 지났지만 인천과 울산 부산등 항구도시에서는 특히 일본말의 잔재가 심했고 포항도 예외는 아니다라고 이 신문은 꼬집고 시작했다.

특히 이씨를 '이상~' 김씨를 '김상~'으로 부르는 기본적인 호칭에서 부터 일상용어에 이르기까지 입에 밴 일본말에 대한 경계를 강조했다.

70년이 지난 지금도 크게 변한 것은 없다.  

이번처럼 일본의 무역재제나 독도영유권 등 한일 갈등이 있을 때만 감정적 대응에 흥분할 것

이 아니라 지금 포항은, 지금 우리는 얼마나 일본 문화에 빠져 있는가?

일상에서 일본 잔재의 단어를 빼면 대화가 되지 않을 정도로 아직 입에 배인 일본말이 많다.

 

그 신문기사 이후 70년이 지나고서도 말이다.

 

@대구시보 1949년2월11일자 <포항시민의 소리>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