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대구
부릉부릉, 부르면 달려오는 '달성 행복택시 큰 호응'교통 취약 주민들에게 큰 호응, 총 3266명이 교통복지 혜택

대구 달성군(군수 김문오)은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과 교통복지를 위해 교통취약지 5개 읍면 32개 마을에 ‘달성행복택시’를 운행, 현재까지 3,266명이 교통복지 혜택을 받고 있다.

지난해 3월부터 운행된 ‘달성행복택시’는 시내버스 미운행 등 교통여건이 취약한 농촌지역에 맞춤형 교통서비스를 제공하는 농촌형 교통모델사업이다. 운행 초반에는 총 9대, 대상마을은 유가읍 양1리, 용2~3리, 쌍계2리, 초곡리와 현풍면 신기리 등 6개리(327세대 605여 명)가 대상이었다. 해당 마을주민은 사전 이용 예약을 통하여 해당 읍면 소재지와 시장, 터미널 등 인접한 읍·면소재지까지 택시를 이용할 수 있다.

지난해까지 3개 읍면 20개 마을의 1,938명이 혜택을 받았고, 올해부터는 가창면, 구지면, 논공읍, 유가읍 등 4개 읍면의 교통 불편 지역 12개 마을을 추가로 지정되어 1,328명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대상 마을은 시내버스가 마을 인근까지 운행되지 않아, 주민들이 병원 진료를 받거나 장을 보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달성행복택시 운행으로 마을에서 전통시장 또는 읍면 소재지까지 요금 1400원에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어, 해당 마을 주민들이 매우 만족하고 있으며 이용객이 계속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정연미 기자  rice170@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