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포항
허대만 민주당경북도당위원장 영일만대교, 예타면제 추진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지난해 각 시도로부터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 리스트를 받아 막바지 사업선정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허대만위원장은 포항시의 오랜 숙원인 '영일만대교'건설 사업이 예타면제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허위원장은 지난해 민주당 대구경북특위 예산협의 과정에서 경북도의 요청에 따라 영일만대교가 포함된 '포항-삼척고속도로'사업이 예타면제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중앙당과 기재부에 요청한 바 있다.

또, 지난 9일 서울정부청사를 방문하여 총리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을 만나 예타면제사업 선정과정에서 지역당의 요구를 반영해 줄 것을 요청하였고 행안부와 균발위 실무자들과 협의를 하고 협조를 요청하였다.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참 좋은 지방정부 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하여 김부겸 장관과 민형배 청와대 자치발전 비서관을 만난 자리에서도 예타면제사업 선정과정에서 지역당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이와 함께 오는 14일에는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만나 다시 한 번 협조를 구할 예정이라고 한다. 허위원장은 이 사업추진에 큰 의지를 보이고 있는 이강덕시장을 비롯한 지역의 국회의원들과도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예타면제사업 선정으로 영일만대교 건설이 가시화된다면 남북경제교류의 중요한 인프라가 구축됨으로써 북방경제를 선점할 수 있는 기반이 만들어 지는 것은 물론이고 호미반도 해양관광단지 조성의 단초를 만들 수 있다. 이와 함께 단기적인 경기활성화도 기대할 수 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