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창고 문화일반
영천의 숨겨진 보물 세계최초 일간신문 '민간조보'경북도 유형문화재 제 521호로 지정

경북 영천에서 세계 최초의 신문으로 평가되는 1577년(선조 10년) 조선시대 ‘민간조보’가 도 유형문화재 제521호로 지정되었다.

@세계최초의 일간신문 민족조소(1577년11월23일자)

지금까지는 1650년 독일에서 발행된 ‘아이코멘데 차이퉁(Einkommende Zeitung)’이 세계 최초의 일간 신문으로 알려졌는데, 1577년 ‘민간조보’는 이보다 80년 앞선 것이다.

‘조보’는 왕과 사대부의 전유물로, 일반 백성은 접근할 수 없었다. 대신 선조 1577년 ‘민간조보’가 만들어져 일반 백성들이 구독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조정의 인사발령부터 각종 사건사고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조선왕조실록’에 보면 1577년 음력 11월 28일 선조가 우연히 ‘민간조보’를 발견하고 크게 분노해, 발행 석 달 만에 폐간시키고 조보 발행인 30여 명에게 가혹한 형벌과 유배를 보냈다는 기록이 있다.

이 역사 속의 ‘민간조보’를 영천 동부동 용화사 주지 지봉 스님(영천역사문화박물관장)이 서지 관련 경매사이트에서 입수해 공개했다.

통일신라를 대표하는 세계 최초의 목판 인쇄물 ‘무구정광대다라니경’, 고려시대를 대표하는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 인쇄물 ‘직지심체요절’과 더불어 조선을 대표하는 세계 최초의 일간신문 ‘민간조보’를 통해 우리나라 출판물의 계보를 정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진배 기자  kjb6484@gmail.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