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와 산업 비즈니스
2018년 영남권 광역 지식재산센터장 워크숍 개최“중소기업을 위한 정책마련과 지원예산 증액을 위한 공동의 노력추진”

포항상공회의소(회장 김재동) 경북지식재산센터가 울산지식재산센터와 함께 센터운영의 개선과 영남권 지식재산센터(이하, 센터)의 협업을 위한 ‘영남권 광역 센터장 워크숍’를 개최하였다.

작년 경북센터에서 1회를 시작으로 2회를 맞이한 본 행사는 울산센터(이호상 센터장)에서 개최하였으며 대구,경북,경남,부산남부 소속 센터장과 전문 컨설턴트 총 12명이 참석하여 올해 사업을 추진하면서 발생한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고 앞으로 예산 확보를 위한 센터간의 네트워크 강화방안에 대하여 의논하였다.

주요 현안으로는 기업의 애로사항 및 현안을 분석하여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차년도 사업 예산 확보를 위하여 기업 CEO의 모임인 ‘IP 경영인 클럽’을 권역화로 확대하는 방안이 제기되었다. 각 센터별 클럽 회장단 중심으로 권역별 클럽 회장 협의체를 구성하여 지역으로 분산되어 산발적으로 개최하고 클럽의 역할을 강화하는 내용에 대하여 의견을 나누었다.

한편, 타 유관기관의 컨실팅 사례를 바탕으로 기업의 니즈 파악을 위한 단계적인 접근방법과 특히, 업무 외적인 영역에 대해서도 효과적인 컨실팅을 통해 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루어졌다.

이호상 센터장은 “평균적으로 개소 10여년을 맞고 있는 지역센터가 앞으로도 중소기업과 함께 호흡하면서 지역의 IP 전문기관으로 그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센터와의 교류를 통해 노하우와 아이디어를 함께 공유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전국 센터장 협의체 회장인 전성구 센터장에 따르면, “내년에는 전국 센터를 직접 현장방문 하여 각 센터장과의 미팅을 통해 센터 운영와 관련한 향후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특허청과 협의하여 기업 지원이 보다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