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멋진 정책아이디어
상주시, '희망의 100원택시' 확대줌니 체감복지 배려차원, 주민과 택시업체 모두 희색

상주시는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 및 교통편의 증진을 위해 올해 6월부터 희망택시 사업지역을 현행 37개 마을에서 94개 마을로 확대 운행하기로 했다.

'희망택시 사업'은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한 마을을 대상으로 전담택시를 지정해 가장 가까운 버스 승강장 또는 읍면소재지를 목적지로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시간에 운행하는 체감복지 제고사업이다.

@상주시가 운영중인 희망의 100원택시가 확대된다

시는 2014년 신규 사업으로 최초 24개 마을을 시작, 2016년 37개마을로 확대했다. 주민들의 호응과 만족도가 높아지자 당초 마을회관에서 버스승강장까지 거리 1.5km를 금년 6월부터 0.7km로 줄여 57개 마을을 추가 선정해 총 94개 마을로 확대운영하기로 했다.

희망택시 이용 요금은 거리에 상관없이 대당 100원만 지불하면 나머지 운행 요금은 시에서 지원한다. 당초 순수 시비로 추진하던 사업을 2018년에는 농촌형 공공형택시사업으로 국비 5천만원을 지원받게 돼 예산절감에 기여하게 됐다.

시는 신규로 선정된 57개 마을은 거리제한에 걸려 희망택시 사업의 혜택을 못 보던 지역으로 이번 확대 사업을 계기로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최근 침체돼 있는 택시업계에도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경호 기자  islin@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