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Zoom-in 그때 그 시절, 한 컷
1982년, 포항 松島해수욕장에서는대간첩작전으로 밤 9시이후에는 출입통제

隔世之感(격세지감)

최근 南北관계 개선으로 그 어느 때보다 따스한  '한반도의 봄'이  찾아오고있지만 1982년 포항 송도해수욕장에는 포항경찰서장 명의로 큼지막한 '경고문'이 설치되어 있었다.

관광객은 물론, 주민들까지도 명사십리 송도해변을 밤 9시이후에는 산책할 수 없었다.

지금, 이 경고문은 없어졌지만 정작 걷고, 헤엄치고, 달릴 수 있는 모래 고운 송도바닷가 해수욕장도 사라졌다는 것이 안타깝다.

@포항 송도해수욕장 1982년

콘텐츠코리아  conten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