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마당 관광
청송군, 국내 ‘지질관광의 선두주자로 우뚝’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1주년, 관광객 급증등 긍정 시그널

청송군이 지난해 5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등재된 후 1년이 지난 현재 지질관광의 선두주자로 발돋움하고 있다.

@주왕산 기암단애 <사진제공= 청송군>

청송은 지난 2011년 세계지질공원 등재추진 정책선언을 시작으로 학술조사, 관광기반 조성, 해설사 육성 등 체계적인 준비과정을 거쳐 2014년 우리나라 네 번째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 받았다.  한발 더 나아가 2017년에는 우리나라 두 번째이자 내륙 최초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 받는 쾌거를 이루었다.

@청송 주산지

2017년 5월 2일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개최된 제201차 집행이사회에서 최종 승인되었으며, 인증기간은 2017년 5월 5일부터 2021년 5월 4일까지로 4년간. 매 4년마다 재인증 평가를 받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가이드라인에 충족할 경우 앞으로 4년간 세계지질공원 지위가 유지되며,(그린카드) 미흡할 경우는 2년 간 지위가 연장되고 조치사항이 내려진다.

이에따라 청송은 2020년이면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평가를 받게 된다. 즉, 인증 후 지질공원의 변화와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 그렇다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후 만 1년이 되는 지금 청송은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먼저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관광객 수 증가다. 빅데이터 기반 청송군 관광통계 조사분석 용역결과 2016년 약 200만 명 정도로 집계되었던 관광객 수가 2017년에는 450만 명으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후 2배 이상 증가했다. 상주-영덕간 고속도로 개통, 대명리조트 개관 등 관광인프라의 개선과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국제슬로시티,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개최 등 국제적인 브랜드 획득으로 청송군의 인지도가 크게 개선되었다는 평가다.

또 중요한 부분은 소규모 가족단위 관광객이 늘어났고 청송지역에서 머무르는 기간이 증대되었다는 점이다. 실제로 지역의 관광수익은 체류기간에 비례하는 경향이 있다. 지금은 지질공원해설사와 동반한 체험․교육형 관광프로그램 수요가 증가했다. 국가지질공원과 함께 시작한 지질공원 해설프로그램은 2014년 713명에 그쳤지만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된 2017년에는 5,670명으로 집계되었다. 특히 세계지질공원이 인증된 5월을 기점으로 4,174명이 해설프로그램을 이용하였다는 것이 눈여겨 볼만하다. 교육과 관련된 해설프로그램이 가족단위, 특히 학생을 자녀로 둔 학부모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청송=심상엽 기자  ssy1133@chol.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송=심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