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마당 관광
설 명절연휴에만 120,000명 찾은 포항, 관광문화도시 "확실 입중"연휴 4일간 12만여 관광객 포항 방문…전년 대비 관광객 2배 증가

설 연휴 기간 포항을 찾은 관광객이 전년 대비 약 2배 늘면서 갑진년 시작부터 ‘겨울대표 관광도시 포항’의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설 연휴를 맞아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는 호미곶 모습.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이어진 설 명절 연휴 기간 동안 주요 관광지 기준 1일 평균 3만 명, 전체 12만여 명의 관광객이 포항을 방문했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 전체 방문객 6만 3천 명 대비 약 2배 증가한 수치로, 연휴 기간 소규모 여행·모임 등 여행문화가 발달함에 따라 겨울 바다, 미식 여행 등으로 널리 알려진 포항의 해양문화관광 매력이 관광객들의 발길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 설 연휴 기간 체험 행사들을 즐기고 있는 철길숲의 관광객 모습.

시는 이번 연휴 주요 관광지를 비롯해 관광안내소, 관광해설사 서비스를 정상 운영하고 공영주차장을 무료 개방하면서, 주요 관광지 곳곳에서 방문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이벤트를 함께 개최해 참여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가족 단위 관광객과 연인과 친구 등 삼삼오오 짝을 지어 나온 내국인뿐만 아니라 ‘K-드라마 촬영지’ 인기에 힘입어 주요 관광지를 투어 중인 외국인 단체 관광객들도 눈에 띄었다.

특히 지난 11일 철길숲 오크광장에서 펼쳐진 ‘거주외국인과 함께하는 K-전통놀이 체험행사’에서는 거주 외국인을 비롯해 내·외국인이 함께 한복을 입고 전통놀이 체험, 신년운세 뽑기, 제기차기 이벤트 등에 참여하며 이색적이고 흥 나는 명절 풍경을 연출했다.

 

이 밖에도 포항을 찾은 관광객들은 갑진년 푸른 용의 해를 맞아 ‘아홉 마리 용이 승천한 포구’에 위치한 구룡포 공원의 용 조형물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거나, 지난해 ‘한국관광의 별’로 빛난 스페이스워크를 비롯해 해상스카이워크 등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가족, 친구, 연인과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

 

관광지와 함께 죽도시장 등 전통시장도 모처럼의 연휴로 방문객이 크게 붐비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했다. 죽도시장에는 11일에만 3만 8천여 명이 방문하는 등 4일 간 10만 명 이상의 방문객이 다녀가며 장보기 및 포항의 대표 먹거리를 즐겼다.

설 연휴를 맞아 경기도에서 구룡포로 가족여행을 온 조민서 씨는 “겨울바다 여행을 즐기기 위해 포항으로 놀러왔다”며 “과메기, 대게, 모리국수 등 포항의 겨울 먹거리는 물론이고, 구룡포 일원과 호미곶 상생의 손에서 사진을 찍고 추억을 가져갈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여행의 소감을 밝혔다.

이강덕 시장은 “해양문화관광도시인 포항이 여행객들의 관광 경험과 미디어 홍보 등을 통해 더욱 인기를 얻고 있다”며 “일년 내내 관광객들이 찾을 수 있는 만족도 높은 포항 관광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항시는 설 명절을 맞아 재난·재해관리, 교통대책, 환경정비, 경제분야 비상상황반 등 15개 반 356명으로 구성된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응급의료기관 5개소 및 당직의료기관 53개소를 지정·운영하는 등 시민과 관광객의 불편 해소를 위해 노력을 기울인 바 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