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 일 나눔과 베품
명절 앞 둔 포스코의 따뜻한 나눔... 포항제철소, 필리핀 외가방문 지원항공료·경비 지원부터 가전제품, 결혼식 지원까지... '2024년에도 나눔활동 계속될 것'

포스코가 1월 19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된 ‘2024년 새해맞이 외가 방문 사업’을 통해, 포항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정에게 따뜻한 마음을 건넸다.

@포스코가 ‘2024년 새해맞이 외가 방문 사업’을 진행했다.

포스코는 매 설 명절을 앞두고, 다문화 가정의 외가 방문을 지원해 다문화 가정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항공료와 경비 지원은 물론, 관광지 견학, 현지 공장 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어 다문화가정 사이에서도 반응이 좋다.

방문 가족 선정은 포스코1%나눔재단과 포항시 가족센터가 함께 진행하여 포항지역 두 가정을 선발했다. 모집은 포항 다문화 가정 중 최근 3년 이상 모국에 방문하지 못한 가정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출국 전 선발된 가정을 대상으로 사전 소통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함께 외가를 방문하는 가족들 간 유대감을 형성하며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7박 8일간 진행된 ‘2024년 새해맞이 외가 방문 사업’은 단순 외가방문을 넘어, 가족들과 자녀들이 ‘엄마의 나라’에 대해 좋은 인상을 남길 수 있도록 알찬 프로그램들로 기획되었다. 포스코와 다문화가정은 각 가정을 방문해 짧게는 6년, 길게는 10년 동안 만나지 못한 가족들과 밀린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포스코1%나눔재단에서는 냉장고, TV, 세탁기 등 가정에 필요한 가전제품을 선물해, 3만 5천여명의 기부자의 마음을 전달했다. 또한 포스코는 결혼식을 못 올리고 있던 포항에서 온 아모르씨의 동생의 결혼식을 열어주며 다문화가정들과 함께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7년만에 필리핀에 방문한 아모르씨는 “그동안 동생이 결혼식도 못하고 살아서 엄마도 저도 마음이 아팠는데 이번 기회에 결혼식을 할 수 있게 되어 도움주신 분들께 감사하다”며 “이번 방문에서 행복한 시간만큼 큰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 다문화가정이 POSCO-PMPC(가정용 강판 공장)를 견학했다.

6일차에는 필리핀 주요 관광지를 방문하고 마닐라에 위치한 POSCO-PMPC(가정용 강판 공장)를 견학했다. 가족들은 투어를 통해 고급 철강재가 가공되는 과정을 직접 볼 수 있었고, 가공센터 견학을 마친 후 강위돈 센터장과 현지 직원과의 자리를 통해 질의응답을 받으며 의미있는 시간을 가졌다.

사업을 담당한 포스코 사회공헌그룹 황은정 대리는 “포스코그룹 임직원의 97%가 현재 1% 나눔에 참여하며 사회문제 해결에 동참하고 있다”며 “명절을 앞두고 다문화가정이 가족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보탬이 되어서 정말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포스코는 1%나눔재단을 통해 결혼이주여성을 중심으로 한 다문화가정 지원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검정고시 지원, 기초 컴퓨터활용 교육, 자녀 장학금 지원 등 결혼이주여성의 자립역량 강화와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고 있으며 2024년에도 나눔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우성희 기자  woocat@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