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창고 문화일반
포항문화재단 문화재생활동가 F5, 11월 15일을 기억하는 릴레이 걷기 캠페인 추진지난해 안전 대장정 종료 지역에서 시작하는 대시민 안전 캠페인

포항문화재단에서는 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사회적 재난에서 파생한 다양한 문제들을 문화적 방식으로 완화하고자 문화안전망 구축과 문화재생활동가(F5) 양성 프로젝트 등을 운영하고 있다.


문화재생활동가 F5는 문화도시 포항의 협업 워킹그룹으로 지진과 코로나 등의 재난 상황을 겪으며 무너진 시민의 일상적 삶을 문화적 요소로 극복하고자 만들어진 활동가 그룹이다. 지진의 아픔을 문화적 방식으로 기록하고 치유하는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사회적 재난을 입은 다양한 그룹과 함께 집담회, 국내외 재난 도시 간 네트워킹 프로젝트 등을 진행했다. 올해는 투화민란 ‘씨앗을 던져 희망을 키워요.’, 안전을 의제로 포항송도초등학교와 함께 전국 최초로 안전운동회를 진행하기도 했다.

<Remember November 1115, 안전을 위한 발걸음>은 진도 5.6의 지진이 있었던 2017년 11월 15일을 기억하며 시민들의 상처를 공감하고 회복하기 위한 프로젝트이다. 작년에 이어 릴레이 걷기 행사가 진행된다. 작년에는 지진 발원지 흥해를 시작으로 태풍 힌남노의 피해 지역 대송면까지 걸으며 시민들을 만나고 위로하는 마음을 전했으며, 올해는 작년 걷기 종료 지역인 대송면 일대에서 아이들과 어른이 함께 안전 메시지를 전하는 캠페인을 펼친다.

문화도시 포항과 문화재생활동가 F5는 11월 15일 포항 지진이 있었던 이 날을 과거의 두려움과 아픔의 날이 아닌, 재난을 극복하는 날, 안전을 위해 미래를 고민하는 날로 새롭게 정의한다. 놀이 워크숍을 통해 F5가 직접 기획·개발한 안전 놀이 프로그램을 대송초등학교에서 진행하며 아이들이 생각하는 안전에 대한 의견을 듣는다. 안전 대장정 선언식을 시작으로 대송초등학교에서부터 오천읍파출소까지 안전을 위한 작은 발걸음, 안전한 세상을 향한 힘찬 발걸음으로 안전 걷기 캠페인을 하며 시민의 곁으로 다가간다.

내년에는 문화재생활동가 F5와 시민들이 함께 걷는 대시민 공감 프로젝트로 확장하여 지역 이슈를 문화적으로 해소하고 극복하여 다양한 환경에서 문화적 그물망을 연결하는 일상 회복 활동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문화재생활동가(F5) 구성원들은 “우리는 과거의 재난에 대한 기억을 상기하는데 그치지 않고, 문화적으로 해소하여 미래에 대한 대비와 안전한 세상으로의 지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포항이 시민들과 함께 문화로 더 안전한 도시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우성희 기자  woocat@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