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쟁점
맨발의 도시 포항, '맨발로'관리도 시민 자발적으로 "성큼 성큼"주민들 노력으로 맨발로 이용자 위한 공용신발장 설치 등 인프라 확충하고 풀로킹도 활발

포항 GreenWay 정책으로 조성된 맨발로를 찾는 방문객들이 지속해서 늘고 있는 가운데, 포항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맨발로 관리에 힘을 모으고 있어 귀감이 되고 있다.

@맨발 걷는 시민들(기계 서숲맨발로)

도시숲·근린공원·바다·저수지 등 다양한 특색을 담은 포항시의 ‘맨발 걷기 좋은 길 맨발로 30선’은 맨발 걷기를 즐기는 사람들에게 입소문을 타고 있으며, 세족장 등 편의시설도 확충되면서 포항의 맨발 걷기 인프라가 구축되고 있다.

특히 ‘일상 속 맨발 걷기’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아파트 밀집 지역 등 생활권 주변에 맨발로를 조성하면서 개수가 점차 늘어나고 있으며, 이에 시민들이 직접 맨발로 관리에 동참하고 있다.

@맨발 걷는 시민들(오천 오어지맨발로)

 

최근 준공된 라온제나길 맨발로는 인접 아파트 주민들이 정기적으로 청소를 하며 관리에 힘쓰고 있으며, 아파트 자치회에서는 맨발로 이용자들을 위한 공용신발장을 설치했다.

@기증을 통해 설치된 신발장(오천 원동11공원)

이외에도 오천 원동11근린공원 맨발로, 송도솔숲 맨발로, 양덕동 나무은행 맨발로, 흥해북천수 맨발로 등에도 주민들의 노력으로 공용신발장이 설치된 바 있다.

아울러 맨발 걷기 동호인들이 참여하는 맨발학교 포항지회는 매주 일요일 정기모임을 개최하고 플로깅 활동을 병행하며 맨발로를 직접 청소하는 등 깨끗하게 관리하기 위해 시민들의 관심을 유도하고 있다.

포항시는 맨발로의 효과적인 관리를 위해 ‘시민참여 포항 Greenway 맨발로 관리계획’을 수립하고, 오는 2024년부터 구간별로 봉사를 희망하는 단체와 매칭해 시민들이 스스로 맨발로를 관리토록 한다는 방침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안전한 맨발 걷기를 위해 맨발로를 깨끗이 관리하는 데 시민분들이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맨발 걷기 좋은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