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포항
포항시, 인근 지자체와 체납 차량 권역별 합동 번호판 영치 나서포항시와 인근 시군 체납세 전담팀 등 20명 참여해 합동 영치 활동 진행

포항시가 인근 지자체와 자동차세 체납 차량 합동 번호판 영치에 나선다.

@23일 실시한 체납 차량 합동 번호판 영치장면

경상북도와 도내 21개 시군이 참여하는 이번 합동 영치 활동은 적극적인 체납액 징수를 위해 ‘지방세 체납액 일제 정리’와 연계해 실시되며, 3개의 권역으로 나눠 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진행된다. 포항시는 23일에 실시하며, 포항시와 인근 시군 체납세 전담팀 등 총 20명이 참여한다.

각 시군의 번호판 영치 인식시스템이 장착된 차량을 동원해 자동차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합동 영치 활동을 진행한다. 자동차세를 2회 이상 체납한 차량에 대해서는 즉시 번호판 영치를 하고, 대포차로 추정되는 체납 차량에 대해서는 인도명령 및 강제견인 조치 후 공매처분을 할 예정이다.

자동차세 1회 미만 단순 체납 차량의 경우 영치 예고제를 실시해 경각심을 고취하고 자진 납부를 안내함으로써 상습·고질체납을 방지하며, 취약계층 체납자에 대하여는 생계유지 목적의 자동차 번호판 영치 일시 해제, 분할납부, 관허사업 제한 유보, 복지서비스 관련 부서 안내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조현미 포항시 재정관리과장은 "체납 차량에 대해서는 연중 수시 번호판 영치를 실시하므로 처분에 따른 각종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자진 납부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우성희 기자  woocat@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