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쟁점
2023 육아포럼 통해 경주시 저출산 위기극복 돌파구 모색보건복지부, 포항CBS, 경주시 공동주최로 21일 경주예술의전당 원화홀에서

초저출생으로 인한 인구 절벽과 지방 소멸 위기가 커지는 가운데 우리사회의 초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고 아빠가 함께하는 육아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행사가 경주에서 펼쳐진다.

@ 2023 육아포럼 포스터

보건복지부와 경주시, 포항CBS는 오는 21일 경주예술의전당 원화홀에서 ‘2023 육아포럼 <아빠가 된다> in 경주’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토크콘서트형 포럼인 이번 행사는 아빠와 함께하는 출산과 육아의 기쁨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출산과 양육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했다.

2022년 기준 국내 합계출산율은 0.78명으로 OECD국가 중 가장 낮다. 특히 100년 후에는 전국 229개 시·군·구 중 8곳을 제외한 221곳이 소멸 고위험 단계에 놓일 것이라는 암울한 예측도 나온 상태다.

이에 보건복지부와 경주시는 정부와 지자체의 다양한 출산 및 육아정책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우수사례를 홍보해 ‘출산돌봄 친화도시 경주’를 시민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토크콘서트 1부에서는 그룹 V.O.S의 박지헌이 출연해 ‘뷰티플 라이프’와 ‘너에게 주고 싶은 세가지’ 등을 주제로 강연을 한다.

박지헌은 아들, 아들, 아들, 딸, 딸, 딸 순의 6남매를 둔 가장으로서 출산과 돌봄의 중요성에 대해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진솔하게 청중에게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2부 행사에서는 자라다남아미술연구소 최민준 소장의 강연이 이어진다.

최민준 소장은 작가이자 유아 미술 심리치료가로 현재 다양한 TV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아이들의 이상 행동에 대한 치료와 조언을 맡고 있다.

특히 국내1호 ‘남아미술교육전문가’로 남자아이들의 행동을 분석하거나 문제를 교정하는데 국내 최고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어 시민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행사에 앞서 김성학 경주시 부시장은 시민들을 상대로 경주시의 다양한 출산보육 정책을 소개하며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경주’를 소개한다.

주낙영 시장은 “저 출산 상황 속에서 다채로운 양육지원 정책 포럼을 통해 지역사회와 양육자의 의견이 충분히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소통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