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창고 전시
포스코, 철의 아름다움 선보인다...〈너무 뜨겁고, 너무 차갑게〉 특별 기획전 '철의 날' 맞아 9일 개막전 열고 철을 소재로 한 스틸아트 작품 56점 전시

포항제철소(소장 이백희)가 9일 본사 포스코갤러리에서 제23회 '철의 날'을 기념한 〈너무 뜨겁고, 너무 차갑게〉특별 기획전을 개막했다.

@ 〈너무 뜨겁고, 너무 차갑게〉특별 기획전 출품작 @강은구

이번 전시는 포스코 포항제철소 1고로의 첫 출선*일인 6월 9일 '철의 날'의 의미를 되새김과 동시에, 포스코가 철강회사로 출범한 원년을 기념하기 위해 기획된 특별 전시다. 포스코는 이번 전시에서 철을 비롯한 금속 재료를 이용해 만든 '스틸아트(Steel Art)'를 선보인다.

@ 〈너무 뜨겁고, 너무 차갑게〉특별 기획전 출품작. @김용진

전시에 초대된 강은구, 김용진, 김종구, 김홍식, 송필, 유봉상, 최태훈 작가는 흔히 산업재로 사용되는 철을 예술의 영역으로 끌어들여 확고한 작품세계를 구축한 한국 대표 철 조각가로 꼽힌다.

@ 〈너무 뜨겁고, 너무 차갑게〉특별 기획전 출품작.@김종구

쇳가루부터 철사, 못, 그리고 대형 철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형태의 '철'로 만들어진 이들의 작품 56점을 통해 작가의 기발한 상상력을 만나 예술작품으로 새롭게 태어난 스틸아트 작품들을 살펴볼 수 있다.

@ 〈너무 뜨겁고, 너무 차갑게〉특별 기획전 출품작.@심병건

같은 날 오후, 포스코 본사 1층에서는 전시 개최를 기념하는 개막식도 함께 열렸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2년만에 열린 전시 개막식이었다. 이날 행사에는 류영재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포항지회장, 공윤식 협력사협회 회장, 김갑수 포항시립미술관장 등 사내외 50여명의 관계자들이 자리를 빛냈다. 개막식 행사 이후에는 함께 전시관을 돌아보며 작가의 설명과 함께 작품을 관람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개막식에서 신경철 포항제철소 행정부소장은 "‘철’을 문화와 접목해 아름다움의 가치와 이상향을 실현해내는 모든 예술가들에게 철강기업을 대표해 진심 어린 감사를 드린다"며 "철이 가진 예술적 가치가 지역사회 문화예술을 사랑하는 더 많은 분들에게 전파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전시는 오는 8월 26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전시 관람은 평일, 주말 모두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가능하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