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감지대 EDU(교육)
칠곡지역에 공립특수학교 신설경북교육청, 경북 서남권역 특수교육대상학생 교육여건 개선

경북 칠곡지역에 공립특수학교가 신설된다.

경북교육청은 지난달 20일 교육부로부터 (가칭)칠곡특수학교 신설이 최종 승인돼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학교설립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가칭)칠곡특수학교는 2027년 3월 개교 예정으로 칠곡군 석적읍 포남리 614번지 일대 1만 8,175㎡를 활용해 유치원 1학급, 초등학교 12학급, 중학교 6학급, 고등학교 6학급, 전공과 2학급 총 27학급, 150명 규모로 설립된다.

경북 도내에는 8개의 특수학교(공립 3교, 사립 5교)가 있으나 서남권역의 유일한 특수학교인 구미혜당학교는 수용 시설 여건상 향후 증가 학생을 수용할 여력이 부족하고, 학령인구의 감소에도 특수교육대상 학생은 꾸준하게 증가되고 있어 그동안 서남권역 특수학교 설립의 필요성이 꾸준히 대두됐다.

경북교육청은 특수학교 신설에 강한 의지를 가지고 수년간 설립 예정지를 물색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으나, 칠곡군 석적읍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접근성 및 입지 조건이 우수한 장소에 서남권역을 대표하는 공립특수학교를 설립할 수 있게 됐다.

(가칭)칠곡특수학교가 신설되면, 경북 서남권역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특수학생의 원거리 통학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전문적인 특수교육을 받기 위해 특수학교 진학을 희망하는 학부모에게 희소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종식 교육감은 “칠곡의 특수학교 설립은 장거리 통학 해소 외에도 장애 학생들이 유·초·중·고등학교 교육과정뿐만 아니라, 전공과 과정의 직업교육을 통해 사회로 나가기 전 직업적 자립을 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어려운 여건 속에서 특수학교 설립은 의미하는 바가 크다”고 밝혔다.

장상휘 기자  js1013h@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상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