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우리동네 이야기
탕 탕 탕, 시민안전 위해 포항양학산에서만 멧돼지 3마리 포획포항시북구청,전문엽사 동원 도심등산로 출몰하는 멧돼지 소탕작전

탕 탕 탕~

대낮에 도심에서 총성이 울려퍼지고 이어 사냥개의 질주가 시작됐다.

포항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멧돼지 소탕작전이 포항 도심에서 대대적으로 전개되고 있다.

@현장에서 총에 맞은 멧돼지

포항시 북구청(청장 조현국)은  17일 전문엽사 15여명과 유관기관(북부경찰서, 소방서) 및 공무원 등 70여명의 대규모 합동 포획단을 구성하여 멧돼지 합동 포획 활동을 실시했다.

이 날 합동작전에는 관련부서 과장·동장, 유관기관인 경찰서와 소방서 등도 참여하였으며, 총기 안전사고 예방 교육이 실시되었다.

본격적인 포획에 들어가서 야생동물 피해로 인한 민원이 잦은 양학산 일원을 4개 구역(이동 이마트, 양학동 연당지, 대림힐아파트, 연화재 제일교회)으로 나누어 전문엽사들이 합동으로 2시간가량 대대적인 소탕작전을 펼친 결과 멧돼지 3마리를 포획하는 성과를 낼 수 있었다.

조현국 북구청장은 시민의 안전과 농작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멧돼지 포획 외에도 여러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