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포항
포항지역 해수욕장, 철통 방역후 개장준비 "박차"7월1일 6개해수욕장 개장앞두고 해수부지침 준수 전담조직 구축 등

포항시는 오는 7월 1일부터 코로나19 철통방역 체계 하에 영일대해수욕장 등 6개 해수욕장에 대해 바다시청, 바다보건소, 바다파출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월포해수욕장

 

코로나19 방역체계는 해양수산부 2차 대응지침(2020.6.18. 발표)에 의거 해수욕장 코로나19 대응반을 구성하였으며, 대응반은 부시장을 단장으로 보건소, 유관기관, 현장지원반(바다시청), 방역관리반(수탁단체) 등 협력체계로 해수욕장 코로나19 예방 및 방역 전반을 담당하기로 했다. 그 외 해수욕장별 방역관리자 지정, 샤워장 칸막이 설치, 해수욕장별 임시 격리소 설치, 안내판 및 홍보 현수막 설치, 방역물품 및 일지 비치, 간호대체인력 등 지원인력 1일 100명이 배치되는 종사자에 대한 교육 등 준비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조개잡이 체험

 

또한 코로나19 확진자가 수도권 중심에서 지역으로 확산됨에 따라 해양수산부 2차 대응지침에 의거 모든 해수욕장에 대해 개장식과 이벤트, 축제, 체험행사 등을 취소하기로 했다.

지침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30만명 이상 방문하는 해수욕장은 백사장 최소 16㎡ 이상 구획 및 자리 현장예약 배정과 함께 전라남도 14개 해수욕장은 해수욕장 사전예약제를 시범운영 하며, 해수욕장 밀집 현황을 확인하여 이용객 분산을 유도하는 혼잡도 신호등제(녹색, 노랑, 빨강)도 운영해 해수욕장 방문 정보를 실시간 제공토록 되어 있다.

포항시 관내 6개 해수욕장은 이 기준에 포함되지는 않지만 여름 피서철 전국의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여 파라솔 이용자 및 장기 이용객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후 손목밴드를 교부하고 화장실별 청소인력은 기존 1명에서 3명으로 확대하여 관리를 강화하고 일일 시설 소독 1회, 환기 2시간 이상 시행을 철저히 준수하기로 했다.

@화진해수욕장

 

해수욕장 내 코로나19 환자 발생시 조치사항으로는 유증상자, 의사환자 발견시 즉시 격리후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의거 보건소 검사 후 결과 통보시까지 자가격리 조치하고 바다시청은 이용객에게 즉시 상황을 알리고 운영 일시중단 및 시설 폐쇄, 소독 방역후 보건소와 협의하여 재난안전대책본부 지시에 따라 재개여부가 결정된다.

포항시 관계자는 “여름철 피서객 방문은 우리 경제에 큰 도움이 되고 있지만 그 보다 중요한 것은 코로나19 방역이다.”라며 “해수욕장 뿐만 아니라 인근 상가 등 모든 업종에서 다 같은 마음으로 방역을 하고 손님을 맞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