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포항
지금 포항 해도공원가면 수국이 여기도 "수국" 저기도 "수국"토요일에는 수국과 숲에 대한 해설 프로그램인 ‘수국수국 데이' 운영

포항시가 공단연접지역 미세먼지 저감 및 도시열섬현상 완화를 위해 조성한 해도공원 미세먼지 차단숲 내 수국이 활짝 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포항시는 해도공원을 방문하는 시민들이 숲과 수국에 대해 좀 더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매주 수요일, 토요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수국과 숲에 대한 해설 프로그램인 ‘수국수국 데이’를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포항시는 도시 분위기를 환기하고 포항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수국을 배경으로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호미곶면에서 동해면까지 해안도로를 따라 수국길도 조성할 계획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달래고 도시 분위기를 환기시키기 위해 다양한 꽃들을 식재 중이다.”라며 “많은 분들이 해도공원을 방문하여 힐링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수국은 6~7월에 개화하며, 초기에는 녹색이 약간 들어간 흰 꽃이지만 점차 밝은 청색으로 변하여 나중에는 붉은 기운이 도는 자색으로 바뀐다. 또한 땅의 상태에 따라 산성일 경우 파란색, 알칼리성일 경우 빨간색에 가까워지는 특성을 갖고 있다.

 

이채진 기자  genie6819@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