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와 산업 산업현장
포항제철소, '찾아가는 무료급식'으로 소외계층 지원2월 무료급식소 운영 중단 후 식료품 지원 이어와... 누적 이용자 2,800명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18일 코로나19로 무료급식소를 이용하지 못하게 된 지역사회 소외계층에게 즉석식품 700세트를 전달했다.

@18일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해도동 등 인근 자매마을의 독거노인 가정을 방문해 식료품을 전하고 어르신들의 안부를 묻고 있다.

포항제철소는 지난 2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해도, 송도, 청림 등에 위치한 무료급식소 '나눔의 집' 운영을 중단한 이후, 기존 이용자 700여명을 대상으로 식료품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2월과 3월에 각각 라면과 면마스크 등 생필품을 택배로 전달한데 이어, 4월부터는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즉석식품 꾸러미를 마련해 각 가정에 전달해왔다. 이번달엔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인근 자매마을 20여 가정에 직접 방문해 식료품을 전하고 독거노인 어르신들의 안부를 물었다.

익명의 무료급식소 이용자는 “혼자 끼니를 해결하는게 걱정이었는데 간편하게 식사를 대신할 수 있어 유용하다”면서 “처음엔 낯설었지만 종류도 다양하고 편리해 자주 찾게 된다”고 전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정부 방침에 따라 무료급식소의 운영 재개를 결정할 예정이며, 그때까지 기존 이용자에 대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