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경북道
경북통상(주) 코로나19 불구 농특산품 해외수출 급증해20년 4월 당월 수출 47억원, 전년 동월 대비 51% 증가

경상북도에 따르면 경북도 출자기업인 경북통상(주)이 공격적인 해외마케팅을 통해 최근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미국, 캐나다를 비롯한 일본으로의 수출이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북통상(주)이 밝힌 금년도 4월 말까지 총 수출액은 160억 원으로 전년 동월 131억원 대비 18%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금년도 4월 당월 수출은 47억 1천만원으로 전년 동월 31억 1천 5백만원 대비 51%가 증가하는 실적을 올렸다.

현재 경북통상(주)은 32개 업체가 생산한 파프리카, 사과, 배, 포도, 딸기, 참외 등 신선농산물과 가공식품 220여 품목을 미국, 일본, 동남아지역 등 20여개 국가에 수출하고 있으며, 최근 북미지역의 수출증가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수출 증가세는 한국산 먹거리의 안정성이 확보되었으며 그 동안 경상북도가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이 해외 바이어들에게 상당한 신뢰가 확보되었다는 것이 주요하다는 분석이다.

특히, 지난해 이철우 도지사가 동남아 방문 시 베트남 최대 그룹인 빈(VIN)그룹 꿩부회장과 임원단을 만나 빈(VIN)-마트에 경북 농식품 신규입점을 성사시켰고, 한인유통업체인 K-마트와 통상확대협약을 체결하였다.

또한, 미주지역 방문 시 LA지역 한인유통업체인 한남체인과 울타리USA, 뉴저지에 본사를 둔 H-마트와 뉴저지한인상공인연합회와 수출확대 협약을 체결하였고, 일본의 세계한인무역협회(World-OKTA) 동경지부와 통상확대협약을 체결하는 등 적극적인 세일즈 활동과 함께 지역 특산물 중심의 수출품목 다변화를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베트남의 K-마트 고상구 회장, 미국의 H-마트 권일연 회장, 한남체인 하기환 회장, 그리고 일본의 히토시나상사 김규환 대표는 경상북도 해외자문위원으로서 경북도 농특산품의 미국, 일본, 베트남 등 해외진출에 큰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경북통상(주) 관계자는 밝혔다.

경북통상(주)은 1994년 도내 농특산품 등의 수출활성화와 유통창구로 설립되어, 지역 상품의 해외시장 진출과 국내유통을 지원해 오고 있다. 특히 2014년부터는 수출전문회사로 전환하고 수출국 다변화와 적극적인 해외시장개척과 마케팅활동을 통해 매출이 매년마다 증가하고 있으며 지난해 수출 3,000만 달러 수출탑을 수상한 바 있다.

 

지난 2월 선임된 경북통상(주) 김유태 대표이사는 “경북통상은 지역 농수산식품 수출을 통해 농어업인의 소득을 높일 수 있도록 새로운 전략을 통한 도약을 준비 하고 있다"면서 도내 농어업인이 경북통상(주)을 믿고 많이 이용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그동안 경북통상(주)의 전문인력 충원확대와 수출품목, 수출지역 다변화 노력으로 수출확대를 통한 농어업인의 소득증대에 많은 기여를 해왔다”고 밝히고, “고품질의 농산품생산과 국가별 수요에 맞는 농특산품 개발을 지원해 나가고 새로운 시장 개척에도 많은 발품을 팔겠다”고 말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