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경북道
"제발 포항물회 잡숫고 힘을 내서 코로나 19 확 내쫓아주세요"포항시, 도청 코로나19 비상대응 근무자들에게 물회 도시락 제공

포항시는 18일 코로나19 비상근무로 지친 도청 비상근무자 300여명에게  포항 해산물을 먹고 힘내서 ‘경북에서 코로나19를 박살내라’는 마음을 담아 물회와 전복죽 도시락을 전달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요즘 강도다리 활어회 도시락 드라이브스루가 전국에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기도 살리고 밤낮없이 비상근무에 임하고 있는 도청 공무원들도 힘내시라고 물회 도시락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포항물회 도시락

 

포항 죽도시장에서 동대구횟집을 운영하는 이봉순 대표는 자신이 손수 요리한 전복죽 300그릇을 경북도청 공무원들에게 보내와 비상근무로 인해 제때 저녁식사를 하지 못하고 있던 직원들이 사장님 덕분에 맛있는 전복죽을 먹을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포항시에서 도시락 한끼를 제공한 작은 일일 수도 있지만 격무에 지친 도청 비상대응 근무자들이 힘을 낼 수 있는 활력소가 되었다”며 포항시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덧붙여 이철우 지사는 “경북은 코로나19 확산의 큰 고비를 겪기도 했지만 도민 한 사람에서부터 의료진, 자원봉사자, 군인까지 모두 힘을 더해줘 도청 공직자들이 밤샘 근무하며 버텨낼 수 있었다”며 경북의 공직자들 모두 코로나19가 종식되는 날까지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