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쟁점
포항시, 코로나바이러스는 막고 경제는 살리는데 "혼신"불안심리 해소 및 소상공인 등 지원 강화, 위축된 지역경기 살리기 최우선

포항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면서 지역경제가 위축될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시민의 불안심리를 해소하고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지원을 강화하는 등 발 빠른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포항시청 브리핑룸(사진=콘텐츠코리아)

 

이강덕 포항시장은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지역사회 확산방지 및 경제 활성화 대책’ 발표를 위한 기자간담회를 갖고 방역대책과 함께 소상공인과 관광업계의 경영활동을 지원,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대책을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

 

포항시는 우선 전통시장 등 지역식당 이용 활성화를 위하여 매주 금요일에 실시하던 시청 구내식당 휴무일을 수·금요일 이틀로 확대하고, 포스코 등 기업체와 공공기관·군부대 등도 구내식당의 휴무일을 지정하는 등 지역식당 이용하기 캠페인을 펼쳐나가기로 했다.

 

또한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경영안정을 위하여 중소기업 운전자금 1,900억 원과 이차보전지원금 44억 원 지원과 함께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한 긴급 운전자금도 최대 3억 원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 특례보증 150억 원과 이차보전지원금 8.4억 원, 기타 소상공인 정책자금 800억 원도 긴급 지원하는 한편,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하여 단체관광객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을 10억 원으로 확대하고, 봄 여행주간과 연계하여 관광객을 대상으로 각종 할인행사와 이벤트를 개최하기로 했다.

포항시는 민생경제에 활력을 더하고 소비촉진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하여 ‘포항사랑상품권’을 3,000억 원 규모로 확대 발행을 검토하고,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및 자생력 강화사업 확대,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특화거리 조성에 이어 취약계층을 포함한 단기성 일자리 창출 등 경기부양을 위한 맞춤형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지방재정을 신속히 집행하기로 하고 상반기 행정안전부의 재정집행 목표인 57%보다 10%p가 높고, 역대 최고 수준인 67%를 목표로 지방재정 신속집행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는 한편, 관급공사의 지역 업체 수주계약도 80%를 달성하기로 하고, 소모성 자재 구입 시 지역 업체 물품 구매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포항시는 국제전략 4대 특구사업을 비롯하여 성장 동력을 발굴하기 위한 각종 산업혁신과 민간투자 활성화 등 중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도 막힘없이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을 거듭 확인하였다.

이강덕 시장은 “사태가 장기화하게 되면 관광객 감소, 불안감 증대, 소비 위축 등으로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면서 “지역의 관련기업과 기관·단체 등과 긴밀하게 협력해서 지역경제에 부담을 덜어주고 기업들의 애로를 해결하는데 적극 나서겠다.”라고 말했다.

이와함께 포항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예방을 위하여 각종 축제와 행사 등에 대한 전면적인 취소 또는 연기를 지시한 것과 관련하여, 다중이용시설에 손 소독제 비치와 함께 수시로 방역과 소독활동을 실시하고, 택시와 버스기사 등에 마스크 지급하는 것과 함께 의료기관과 대중교통시설을 중심으로 열 감지 화상카메라를 확대·설치하였다.

또한,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들을 위하여 관내 어린이집 및 유치원과 읍·면·동 경로당 순회를 통해 마스크 착용 및 손 씻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에 대한 적극 홍보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