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마당 Hot 플레이스
대만관광객, 경주엑스포에서 "대 만족(滿足)"2018년 1만2천명, 2019년 3만5천여명으로 1년새 3배늘어

경주엑스포 공원을 방문한 대만인 관광객의 숫자가 1년 사이 3배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라역사문화를 기반으로 하는 창조적인 콘텐츠가 합리적인 입장가격, 적극적인 홍보마케팅 등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며 대만관광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평가된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에 따르면 2019년 경주엑스포 공원을 방문한 대만인 관광객은 3만5천900명으로 2018년 1만2천17명에 비해 199% 급증했다.

경주엑스포 공원을 방문하는 대만인 관광객이 증가한 이유로는 먼저 지난해 열린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 행사가 꼽힌다.

경주엑스포는 지난해 행사를 통해 신라 역사문화와 문화유산에 첨단 영상기술 등을 접목하며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였다. 이색적이고 화려한 콘텐츠는 대만은 물론 국내외 관광객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이를 통해 지난해 경주엑스포 공원을 찾은 전체 관광객은 93만 3천여명에 이른다. 2018년 33만8천여명에 비해 60만명 가까이 증가하는 등 전반적인 관광객의 증가 속에서 대만관광객의 숫자도 성장했다.

또 축구장 80개 크기인 56만㎡에 이르는 넓은 규모의 공원이 제공하는 뛰어난 자연경관과 전통예술의 가치를 보여주는 솔거미술관 등도 대만관광객 유치의 원동력으로 평가했다.

경주엑스포 관계자는 “대만관광객이 지난 2017년부터 꾸준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어 인바운드 여행사를 대상으로 마케팅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여행 업계에서는 쾌적하고 넓은 공원 곳곳에 한국의 역사와 전통, 기술발전을 느낄 수 있는 콘텐츠가 자리해 있어 한국의 휴식과 관광을 함께 즐길 수 있고, 가성비와 가심비가 높은 점을 경주엑스포 선호 이유로 밝히고 있다”고 전했다.

가족과 함께 방문한 장문걸(38, 대만 이란시)씨는 “한국의 과거 모습과 역사문화 유산을 입체적으로 재현한 영상에 감동 받았다”며 “역사문화를 한국의 발전된 기술로 표현한 점이 훌륭하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방문을 추천하고 싶다”고 찬사를 보냈다.

 

김동헌 기자  kimcopy@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