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공직사회
'작은巨人' 윤영란 포항시남구청장, 후배 박수받으며 명예롭게 퇴진고된 민원현장속에서도 모나리자 미소 잃지안고 배려와 공감의 리더십 "귀감"

 지역사회 발전과 시민생활 안정을 위해 헌신과 봉사를 몸소 실천해 후배공무원들의 '본보기'가 되어 온 윤영란 포항시 남구청장이 31일, 36년간의 공직생활을 마감하고 후배들을 위한 명예로운 퇴임을 한다.

@명예퇴임하는 윤영란 포항시남구청장

이번에 명예퇴임을 하는 윤 청장은 지난 1983년, 그 때나 지금이나 결코 쉽지 않은 7급으로 포항시(당시 영일군)에서 공직을 시작했다.

당시 ‘청내 제1호 정규직 여성 공무원’으로, 공직 입문에서부터 윤 청장에 대한 지역 관가의 관심은 초창기 본인으로서는 적지 않은 부담으로 느껴졌지만 사업 추진과 민원 처리에 있어서 남성 못지않은 현장소통과 섬세함으로 행정을 일관되게 추진함으로써 이를 극복하였다.

2006년 지방행정사무관으로 승진한 후 여성문화회관장, 문화예술과장, 노인장애인복지과장, 여성가족과장 등을 역임하면서 본격적으로 문화, 복지, 교육 분야에서 여성특유의 친화력과 섬세함을 행정에 접목시켜 시민들의 삶을 한 단계 높임으로써 주위로부터 많은 호응과 찬사를 받아왔다.

2016년 7월에는 이러한 탁월한 행정능력을 인정받아 지방서기관으로 승진하여 평생학습원장, 맑은물사업본부장, 복지국장을 역임하면서 관련 사업들을 보다 확대시키고 전문화시켜 지금의 포항시 교육 및 복지 분야 등 주요 정책수립에 많은 기여를 해 왔다.

이후 2019년 1월, 제24대 포항시 남구청장에 부임하여 구정 업무에 매진하는 가운데, 봄에 발생한 대송면 대형산불 복구, 여름철 동해면 도구 별장맨션 화재 발생 시 주민 이주대책, 가을철 ‘타파, 미탁’ 등 연이은 태풍피해 복구, 오천지역 주민소환투표 관리 등 남구청 개청 이후 최대 현안으로 눈코 뜰 새 없는 바쁜 시기가 남구청장 재임기간 1년 내내 이어지기도 하였다.

하지만 윤 청장은 이러한 현안 하나하나 모두 포항시 발전과 조금이라도 주민생활이 향상되는 방안들을 찾아 무난히 슬기롭게 헤쳐 나갔다. 이를 두고 주위에서는 평소 위기관리 능력과 「더! 가까이서, 더! 세심하게, 더! 공감하는 행정 추진」이라는 윤 청장의 확고한 철학이 빛을 발했다고 말한다.

그녀는 퇴임을 눈 앞에 두고도 한민족호미곶 해맞이축전  교통대책 등을 진두지휘하며 마지막 근무일까지 현장을 떠나지 않았다.

윤영란 남구청장과의 이별을 아쉬워하며 직원들이 준비한 기념패 내용이 이채롭다. 

“함께 했던 소중한 시간, 마음 속 깊이 간직하며 행복한 나날들을 오래오래 기억하겠습니다. 그동안의 쏟으신 열정이 계속해서 지역사회 발전에 등불이 되기를 기원 드리며, 내내 행복과 사랑이 가득하시길 소망합니다. 항상 동행자가 되겠습니다.”라고 적고 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