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포항
연말 포항에 터진 희소식 , "철강산업 재도약법" 기술성평가 통과국비 2,027억원 포함 총사업비 2,898억원, 철강산업 재도약의 길 열려

경상북도와 포항시가 함께 신청한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이하 ‘철강예타’)이 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의 엄격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해 대형국책사업인 본예타 최종 통과절차를 거치게 되었다고 밝혔다.

철강예타사업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에 걸쳐 진행되며, 포항을 허브로 광양과 당진이 참여하고 투자액은 2,898억원(국비2,027, 지방비124, 민자747)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과학산업분야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철강소재 고부가가치화 및 친환경 자원순환의 2개 분야에 39개 연구개발과제와 각 과제에 연계되는 실증지원장비 15종(고압진공 아크 재용해 정련로 등)을 구축하고 결과활용을 위한 기술DB 운영관리와 산업협의체를 결성하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항․경주 등 경북 환동해권 지역이 민선 7기 이후 올해 들어 포항연구개발특구와 규제자유특구 선정과 그로 인한 대기업, 중견기업의 직접투자가 가시화되고 지역 경제산업에 희망과 새로운 활력이 움트는 최근 상황에서 철강예타사업이 더해진다면 경북 경제산업의 심장이 다시 힘차게 뛰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