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감지대 맛&멋
군침도시죠? "네 과메기철이 돌아왔습니다"포항시, 과메기철맞아 원료수급안정화와 고급화 대대적 홍보

포항 지역경제에 효자노릇을 톡톡히 하는 과메기의 원료 수급이 안정화됨에 따라 포항시가 올겨울 과메기 홍보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김종식 일자리경제국장과 수산진흥과직원들이 올해 출하된 과메기를 시식해 보이고 있다/

3일 포항시 김종식 일자리경제국장은 시청에서 기자브리핑을 열고, 최근 대량으로 수급되기 시작한 원료로 만든 과메기와 이전에 수급된 원료로 만든 과메기를 비교하면 ‘고품질의 구룡포과메기’의 귀환을 알렸다.

@과메기 한 접시

과메기는 날씨가 추워지기 시작하는 10월 말부터 생산되며, 10월 20일부터 꽁치 3,000톤이 입고됐다. 그러나 북태평양 수온이 올라가며 꽁치 먹이인 크릴새우가 줄었고, 치어까지 싹쓸이하는 무분별한 어획 탓에 예년에 비해 꽁치의 크기가 작고 어획량이 줄어 생산된 과메기의 품질이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지난 11월 16일부터 입고된 꽁치 1,000톤은 크기도 커지고 살이 올라 최상의 과메기가 생산되기 시작했다. 12월 초에도 1,500톤의 꽁치가 입고될 예정이며, 또한 꽁치어획량이 줄어 원료가 상승으로 과메기 판매금액도 다소 상승하였으나, 3차 원료 입고 후 12월 중순경에는 원료가격도 인하되어 시장가격도 안정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최근 소비자들이 가장 우려하는 부분인 일본 연근해에서 잡힌 ‘일본 꽁치’ 사용과 관련해서는 일본 근해에서 잡히는 꽁치 어획량이 거의 없어 일본 자체에서도 다른 나라 꽁치를 수입하기에 대부분 원양산 꽁치를 사용하고 일부 대만산 꽁치를 사용한다며 우려를 불식시켰다.

김종식 일자리경제국장은 “과메기는 어린이 두뇌발달과 피부미용에 좋고 각종성인병을 예방하는 DHA와 오메가3지방산이 풍부하며, 단백질이 아주 높고 필수 아미노산의 비율이 가장 이상적인 영양식품으로 고소하고 쫄깃한 맛으로 전국민에게 사랑받는 국민음식으로 발돋움 중인 식품”이라고 말했다.

또 정종영 수산진흥과장도 "과거에는 종종 체질에 따라 과메기를 먹고 배탈이 일어나는 경우도 있었으나  HACCP 인증제도 로 품질이 관리돼 안심하고 과메기의 미각을 즐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