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경북道
바다산삼, 어린해삼 바다에 70만마리 풍덩 풍덩道 수산자원연구원, 어린 돌기해삼 연안 4개 시․군 마을어장 방류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에서는 마을어장 어업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어린 돌기해삼 70만마리를 11일부터 15일까지 도내 연안 4개 시․군의 마을어장에 방류한다.

이번에 방류하는 어린 해삼은 포항과 영덕 마을어장에서 포획된 해삼 중 돌기가 잘 발달되고 종 특이성이 뛰어난 우량 어미만을 선별하여 종자생산한 것으로 지난 5월에 수정된 알을 받아 약 6개월간 정성껏 사육한 1~7g정도의 건강한 어린 해삼이다.

해삼은‘바다의 산삼’으로 불릴 만큼 사포닌이 풍부해 기력회복에 좋고, 칼슘과 철분이 풍부하며, 소화가 잘 되고 칼로리가 적어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매우 인기가 높다.

또한 바닥의 유기물을 먹고 자라기 때문에 바다를 정화하는‘바다의 청소부’로 불리는 등 생태학적으로도 매우 중요하다.

중국에서는 고대부터 해삼을 식용 및 약용으로 사용해 왔고, 전세계에서 생산되는 해삼의 80%를 소비하며, 해삼 양식도 성행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중국 해삼 양식장의 급속한 연안오염 및 어장 노후화로 생산량이 줄어들고 있는 반면 경제성장으로 인한 중국 내륙지방의 해삼 및 수산물 소비 증가로 공급량이 절대적으로 부족해 우리나라와 러시아, 북한 등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돌기해삼은 중국내에서도 최상품으로 취급하고 있으며, 특히 돌기가 잘 발달되어 있는 동해안 해삼을 매우 선호하여 말린 해삼의 경우 kg당 1백만원 이상으로 거래되고 있다.

방류 후 이동성이 낮은 해삼은 전복과 함께 마을 어촌계의 주요한 소득원이 되고 있으며, 이번에 방류되는 어린 해삼은 2∼3년 후 마리당 200g 정도까지 성장하여 재포획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앞으로도 마을 어촌계에서 선호하는 해삼, 전복 등의 품종을 지속적으로 생산하여 자원조성하고, 어업인들에게 직접적인 소득이 될 수 있는 동해안 특화품종을 대량으로 생산 및 방류하는 등 풍요로운 동해 어자원 보존 및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우성희 기자  woocat@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