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와 산업 산업현장
포항제철소 "냄지"를 아시나요?포항제철소, 공장 냄새 저감 앞장...전문 냄새지킴이 20명 활동 개시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공장 내 냄새를 감지하는 전문 요원을 배치하고 이를 집중 관리하기로 했다.


포항 환경자원그룹은 지난 30일 냄새 지킴이 임명식을 가졌다. 포스코와 그룹사 직책보임자 20명으로 구성된 이들은 휴대용 복합가스 냄새측정기 등을 활용해 제철소에서 발생하는 냄새를 철저한 감시하고 발생 시 신속하게 개선하는 역할을 맡았다.

@포스코 및 그룹사 직책보임자 등 20명으로 구성된 '냄새 지킴이'는 휴대용 복합가스 냄새측정기를 이용해 제철소 곳곳에 숨어있는 악취를 발견하고 해결할 예정이다.

이희근 포항제철소 선강부소장은 “ 냄새에 대한 철저한 감시를 통해 쾌적한 작업환경을 선도하고 지역사회와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역할을 수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포항제철소는 냄새와 미세먼지, 소음 등을 실시간으로 관리하기 위해 올해 2월 첨단 감시시스템을 도입해 1단계 사업을 마무리했으며 내년 4월까지 2단계 사업을 추진해 철저한 환경관리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