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와 산업 일터에서
포스코케미칼의 지역사회공헌활동 "영일만 살리기 치어 방류" 눈길포항어민 소득증대위해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해 5년간 총 14만마리 방류

포스코케미칼(사장 민경준) 30일 지역 해양환경 보호와 어민소득증대를 위해 영일만 일대 바다에 치어를 방류했다.

 

@포스코케미칼 직원들이 치어를 방류하고 있다

이날 오후 포항 남구 동해면 임곡리에서 진행된 방류 행사에는 포스코케미칼 강득상 기획지원본부장을 비롯한 임직원 50여명과 지역관계자 10여명이  참여해 넙치우럭 등의 치어 2만마리를 방류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2015년부터 5년째 치어를 방류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올해까지 방류한 치어 누적 개체 수는 14만 마리에 달한다.

 

포스코케미칼이 치어방류에 나선 것은 지역 해양 생태계를 보존함과 동시에 어업 활성화를 통해 지역 주민의 소득 증대를 돕기 위함이다.

 

행사에 참석한 임곡리 어촌계장은 “포스코케미칼이 지역 바다에 치어를 방류하면서 잡히는 어종이 다양해지고 개체수도 늘어나는 것을 실감한다매년 치어방류 행사를 실시해 주는 포스코케미칼 임직원들에게 고마움을 느낀다”고 전했다.

 

포스코케미칼 서상국 행정지원그룹장은 “매년 실시하는 치어방류 행사를 통해 임직원들이 해양환경 보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기업시민으로서 지역사회와 상생 발전하기 위해 지속적이고 진정성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케미칼은 치어방류 행사를 비롯해 ‘푸른꿈 환경학교’를 운영하고 일자리창출을 위해 사회적기업인 세탁소커피를 설립하는 등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다양한 기업시민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