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포항
포항 오천지역 주민들 , 오천 항사댐 건설 촉구 환경부 방문 건의22일 환경부방문해 주민의 강력한 사업추진촉구 의사 밝혀

오랜 주민숙원사업인 오천 항사댐 건설을 위해 지역주민 직접 발 벗고 나섰다 .

포항시 남구 3개동 주민대표인 (前)오천읍 이용태 개발자문위원장, (現)오천읍 개발자문위원회장 이상용, 청림동 통장협의회 회장 권용란, 제철동 주민협의체 위원장 김영찬은 지난 22일 남구 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오천 항사댐 건설 촉구를 위해 세종시 중앙정부청사 환경부 수자원정책과를 방문하여 사업추진 촉구 의사를 전달하였다.

오천 항사댐 건설사업은 2016년 “댐희망지 신청제”의 일환으로 신청되어 국토부에서 추진되어 오던 중 2018년 국가 물관리 일원화 정책에 따라 환경부로 업무가 이관되면서 소규모 댐건설 추진 업무가 지연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발생된 16년“차바”, 18년“콩레이”,19년“타파”,“미탁”태풍 등의 사례에서도 알 수 있듯이 해마다 집중호우와 강풍을 동반한 태풍이 포항지역을 통과하면서 남구 오천읍 도심지를 관통하는 급류 하천인 냉천은 해마다 태풍 및 호우로 인한 피해를 겪고 있다.

이날 주민대표자들은 오천, 청림, 제철지역에서 해마다 여름철 수해와 가뭄으로 오랜 기간 동안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들의 고통과 애환을 설명하고 이러한 지역주민의 오랜 숙원을 해결하고자 신청된 항사댐 건설사업의 추진을 열망하는 지역주민의 염원과 뜻을 환경부에 전달하였다.

또 지역주민대표와 동행한 포항시 공무원들도 태풍 및 호우로 인한 피해예방대책, 가뭄대비 생활용수 공급대책, 냉천 유지수 확보를 통한 생태환경복원 등 댐 건설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에 대해 강력하게 건의하였다.

환경부를 방문하여 건의한 결과 물관리 일원화에 따른 관련법령 및 기본계획수립과 병행하여 항사댐 건설사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환경부의 의견을 들었다.

권혁원 포항시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은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공감대를 형성하여 항사댐 건설사업이 조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채진 기자  genie6819@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거지왕 2019-10-31 23:07:43

    수급계약을정확하거해야하며건설사등. 하자보수보험등정확하게설게해서일부분에대한공개을정확하게해서. 일하는목수철근건설업자들은. 제발일용자. 근 로자에게따뜻한대우을해죠야하며.돈문제에서. 말로인한단가부분에있서정확하게밝혀야한다. 그리고공개하세요건설단가단계적미장단가비계단가. 조적단가 철근단가목수단가바라시단가등. 정확하게밝혀야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