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창고 문화일반
일월(日月) 문화제, 해와 달빛으로 과거와 미래 환히 비추다축제가 끝나도 일월의 정신, 문화콘테츠가 시민속에 늘 머물러있기 기대

일월 정신문화를 전승하는 지역 종합문화예술제 성격의 ‘13회 일월문화제’가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시민에게 공유하고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포항시가 주최하고 포항문화재단과 포항문화원, (사)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포항지회가 공동 주관한 제13회 일월문화제는‘포항 70년, 해와 달로 희망을 노래하다’라는 주제로 포항문화예술회관과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으며  특히 미래세대인 어린이 및 청소년들이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역사·문화 프로그램을 강화하여 폭넓은 세대가 참여하는 장을 마련하였다.

@연오랑세오녀 선발대회

일월문화제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제20대 연오랑세오녀 부부선발대회에서는 총 9팀의 참가자 중 김치호·금창숙 부부가 선발되어 4일 오전 8시 포항시 동해면 소재 일월사당에서 일월신제 봉행을 시작으로 공식적인 연오랑 세오녀 부부의 활동을 시작하였다.

@학술세미나‘연오세오 길을 찾아’

연오랑세오녀 콘텐츠를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인 학술세미나‘연오세오 길을 찾아’가 소공연장에서 개최되었으며 포항연합차인회의‘연오세오 달빛차회’는 문화예술회관 로비에서 은은하고 풍성한 다도의 기품을 시민에게 아낌없이 선사했다. 

같은 날 저녁 대공연장에서 개최된‘연극 포항’은 포항 100년의 역사 속에서 상처를 이겨내며 살아온 주인공 정삼일의 이야기를 통해 힘든 상황 속에서 희망을 잃지 않고 위기를 극복하자는 응원의 메시지를 담아 객석을 가득 채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5일은 기존 야외무대였던 비단극장을 대공연장으로 옮겨 악천후 속에서도 시민과 어우러지는 화합의 무대가 차질 없이 진행되었고 지역예술가들과 초청팀들의 신명나는 퍼포먼스가 선보여 관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특히 이날 로비에서는 국내 특허를 보유한 설치 퍼포먼스‘무중력인간’이 총 3회에 걸쳐 진행되어 축제장을 찾은 이들의 눈길을 끌기도 했으며 어린이들을 위한 1인극‘아주 작은 극장’이 해와 달 어린이극장 일원에서 마련되었다.

@무중력인간

이밖에도 축제 3일 간 포항지역 무형문화재 이수자들의‘일월풍류’프로그램이 문화예술회관 야외광장 부스에서 전시 및 시연회(침선, 자수, 궁시, 각자)로, 5일 저녁 귀비고에서는 공연(천왕메기&택견, 대금정악&가곡, 가야금병창&살풀이, 판소리&고법)으로 진행되어 품격 있는 전통의 멋을 즐길 수 있었으며 어린이들을 위한 업사이클링 전시 및 체험이 해와 달 어린이극장 일원에서, 야외 광장에서는 포항도예가협회의 물레체험을 비롯한 각종 체험 및 플리마켓이 운영되었다. 

@시민무용단

또한‘일월역사문화탐사단’이 3일간 축제장 및 일월지를 오가며 일월신화과 지역성을 바탕으로 한 연계프로그램을 운영하기도 했으며,포항 암각화 특별전과 서예대전이 일월문화제의 의미를 더했다.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에서는 일월&그린웨이 마켓과 신라마을 체험놀이‘신라야신라야’, 귀비고 기획전시 연계 창제작워크숍 등이 마련되어 방문한 시민 및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였다.

@일월신제

포항문화재단 엄국천 공연전시팀장은 “축제가 끝나도 축제의 여운은 일상에서 지속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일월문화제 연계 기획공연‘SUN & MOON – 별이 된 연인’과 진행 중인‘암각화특별전’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했다.

 

우성희 기자  woocat@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