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와 산업 산업현장
포항제철소, 태풍 ‘타파’ 피해현장 지원으로 구슬땀벼 세우기, 낙과 수거 등 집중피해지역 지원활동 펼쳐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태풍 타파로 피해를 입은 인근 자매마을에 지원활동을 펼쳐 기업시민 정신을 실천했다.

@26일 태풍 피해를 입은 대송면 일원 농가를 방문한 포항제철소 임직원들이 벼 세우기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포항제철소 임직원 160여명은 24일부터 태풍 타파로 인해 피해를 받은 자매마을을 방문해 벼 세우기, 낙과 수거, 환경 정화, 공동시설 정비 등 도움의 손길을 건냈다.

포항제철소는 17호 태풍 타파가 포항지역을 강타한 다음날인 23일 인근 자매마을의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봉사활동 계획을 수립해 체계적인 지원에 나섰다.


봉사활동은 인근 자매마을에서 벼 도복, 낙과, 침수 등 피해가 막심한 농가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대송면 홍계리와 장동3리, 오천읍 문충1리에서는 설비투자그룹, 압연설비부, 냉열부 등 임직원 50명이 방문해 벼 세우기 활동과 낙과 수거 활동을 진행했다.

이외에도 태풍으로 쓰레기가 밀려온 해도동과 제철동, 동해면 흥환리에는 환경자원그룹, 제선부, STS 제강부, 등 80여명이 도로 주변과 해안가 환경정화에 나섰다. 전기강판부 30여명은 마을 물탱크가 파손된 대송면을 찾아 정비하고 주변을 정리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자매마을을 비롯한 포항 각 지역에서 정기적인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있으며, 자연재해 복구지원과 재능봉사 등 도움의 손길을 통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정신을 실천하고 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