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창고 전시
포항문화재단, 야심찬 <2019 귀비고 프로젝트 - 포항, 여성, 기둥들> 기획전 "주목"古代 설화 속 세오녀와 비단의 콘셉트에 전시와 특강, 체험프로그램까지 눈길끄는 첫 기획전

포항문화재단은 고대 설화 속 세오녀와 근현대 포항여성 서사를 담은 기획전시 「2019 귀비고 프로젝트 - 포항, 여성, 기둥들」을 오는 10월 8일부터 27일까지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전시관 귀비고에서 개최한다.

@기획전 공식포스터

‘귀비고(貴妃庫)’는 연오랑세오녀 설화 속에 등장하는 귀한 비단을 보관한 창고의 이름이다. 『삼국유사(三國遺事)』 기록에 따르면, 신라는 세오녀가 짠 비단으로 하늘에 제사를 지내 잃어버린 해와 달의 빛을 되찾았다. 신라 제8대 아달라왕(재위 154~184)은 이 비단을 귀하다 여겨 ‘귀비고(貴妃庫)’에 보관했다.

2019년 역사 스토리텔링형 전시관으로 재탄생한 귀비고는 세오녀(여성), 세오녀의 직조기술(노동), 세오녀가 짠 비단(제의적 성격)에 주목한 기획전시 「2019 귀비고 프로젝트 - 포항, 여성, 기둥들 」을 선보인다. 아카이브 전시, 창·제작워크숍, 연계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이번 행사는 고대 설화를 지금의 포항 이야기로 다채롭게 상상하고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아카이브 전시는 포항해녀를 비롯해 올해 70세가 된 포항 여성들의 삶과 노동에 대한 근현대 자료를 소개한다. 전시에 초대된 박성연 작가의 영상작업은 여성들의 숨겨진 노동과 반복된 일상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다.

워크숍은 시각예술가와 함께 포항, 직조, 제의에 대한 주제로 진행된다. 세부 프로그램은 ▲소원을 부르는 방울반지 제작 워크숍(정원연), ▲타피스트리 비단 제작 워크숍(서해영), ▲종이자수제작 워크숍(이선희)이 있다. 모든 워크숍은 귀비고 1층 일월라운지에서 무료로 진행하며, 선착순 사전신청을 통해 참여자를 모집한다.

연계프로그램은 ▲관람객 누구나 현장접수를 통해 체험할 수 있는 ‘상설체험프로그램’, ▲포항여성들에 대한 이야기가 담긴 특별강연 “여성의 바다, 포항”, ▲포항 여성들과 함께 3주간의 창·제작 워크숍을 통해 완성한 비단을 공개하는 ‘2019년 귀비고 비단 쇼케이스’가 있다.

포항문화재단 차재근 대표이사는 “세오녀의 직조기술과 비단의 제의적 성격을 담은 시민참여형 워크숍을 통해 설화 속 이야기를 동시대적으로 체험하고 사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지금의 세오녀, 지금의 포항 이야기가 담긴 비단을 통해 귀비고에 대한 서사가 계속해서 쌓일 것이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워크숍은 9월 25일부터 10월 3일까지 9일간 이메일 및 온라인 사전신청(https://docs.google.com/forms/d/11O96BNoSL_taGQLIPFpgSQ74qwaESqbqtVLe-jhXgAg)

을 통해 접수를 받는다. 행사와 워크숍에 관련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포항문화재단 홈페이지(www.phcf.or.kr)를 참고하면 된다. 문의. 054)289-7953

우성희 기자  woocat@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