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와 산업 산업현장
포스코, "올해 추석에도 선물은 무조건 반송합니다"9월2일부터 포항, 광양, 서울지역에 운영…건전한 명절문화 정착

포스코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임직원들의 건전한 명절문화 정착을 위한 ‘선물반송센터’를 운영한다.

@포스코 직원들이 광양제철소 명절선물반송센터에서 추석선물을 반송하고 있다.

포스코는 9월 2일부터 16일까지 포항, 광양 서울지역에 ‘선물반송센터’를 설치해 임직원들이 이해관계자로부터 받은 명절선물을 불가피한 사정으로 즉시 되돌려 주지 못했을 때 회사비용으로 반송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임직원 자택으로 배달된 경우에도 ‘선물반송센터’ 직원이 직접 방문해 반송처리를 돕도록 한다.

또한 포스코는 발송인이 불분명하거나 음식물(농/수산물) 등 반송하기 곤란한 선물에 대해서는 사외에 기증하거나 온라인 사내경매로 판매하고 있다. 사내경매로 얻은 수익은 전액  ‘포스코 1% 나눔재단’에 기탁해 포스코의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한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2003년 추석부터 국내기업 최초로 선물반송센터를 운영해 올해로 17년째 건전한 명절문화 만들기에 앞장서 오고 있으며, 그룹사도 2006년부터 참여하고 있다.

포스코는 매년 설/추석 명절 때 ‘선물반송센터’를 운영해 올해 설까지 총 32회를 운영했으며, 총 접수건수는 약 4,400여건에 달한다. 또한 그 동안 사내경매를 통해 얻은 수익금은 약 1억 4천만원을 웃돌고 전액을 ‘포스코 1% 나눔재단’에 기탁했다.

포스코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2일부터 16일까지 포항, 광양, 서울지역에 ‘명절선물반송센터’를 운영하며,반송이 곤란한 선물은 사외로 기증하거나 온라인 사내경매로 판매, 수익금은 ‘포스코 1% 나눔재단’에 기탁해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한다.


포스코는 지난 2003년 추석부터 국내기업 최초로 선물반송센터를 운영해 올해로 17년째 건전한 명절문화 만들기에 앞장서 오고 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